default_setNet1_2

제27회 바다의 날, 금탑 최두영 위원장, 은탑 이권희 회장 수상

기사승인 [585호] 2022.06.03  10:27:26

공유
default_news_ad1

5월 31일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부두서 기념·포상식 개최
박진기 HMM 부사장, 금창원 장금상선 사장 ‘동탑산업훈장’ 수상
6월 4일까지 전국 49곳서 다채로운 행사 및 캠페인 열려

 

   
 

제27회 바다의 날 포상식에서 ‘금탑산업훈장’에 최두영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에 이권희 한국해기사협회 회장 등 훈장 6명, 포장 8명, 대통령표창 12명, 국무총리표창 14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양수산부가 5월 31일 부산 국제 여객터미널 크루즈부두에서 ‘신해양강국 재도약’이란 주제로 제27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조승환 해수부 장관을 비롯하여 해양수산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해군 의장대와 부산 시립합창단의 축하 공연 등 식전행사 이후 바다헌장 낭독, 기념사, 특별 공연 순으로 진행됐으며, 기념사에 앞서 해양수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 수여식을 열었다.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전국 단위의 항운노동조합연맹을 이끌면서 항만인력 공급체계를 개편하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원활한 수출입 물동량 처리에 기여한 최두영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이 선정됐다. ‘은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종합선박관리산업의 국내 정착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선장포럼’을 창설하여 선원정책 발전에 기여한 이권희 한국해기사협회 회장이 선정됐다.
‘동탑산업훈장’은 박진기 ㈜HMM 부사장과, 금창원 ㈜장금상선 사장이 해운산업에 기여한 공로로, ‘철탑산업훈장’은 이형석 사량수산업협동조합장이, ‘석탑산업훈장’은 한일환 ㈜새한해운 선장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행사 당일 기념식장에는 해양수산 특별전시가 개최되어 참가자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글로벌 물류강국 도약 △살고싶은 어촌 △국민안전 우선 해양주권 수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등 총 4개 주제와 관련된 정책 방향에 대해 흥미롭고 이해하기 쉬운 내용으로 구성됐다.
한편 기념식 전후 바다주간 5월 27일부터 6월 4일에는 지자체 등 45개기관 주관으로, 전국 49곳에서 △인천, 여수 등대 음악회 △서천 해녀 인형극 △동해, 부산 바다그림 등 다채롭고 풍성한 바다 문화·체험 행사가 개최된다. 또한 이 기간에는 빅워크(bigwalk)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조깅하면서 쓰레기 줍기인 ‘플로깅’을 하면서 참여자들이 총 5억 3,100만보를 기부하는 ‘이런(E-run)깅’ 캠페인도 진행한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이번 ‘바다의 날’을 통해 더 많은 국민들께서 우리 바다의 잠재력과 소중함을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위대한 해양강국의 역사를 이어나가기 위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1996년 시작된 5월 31일 바다의 날은 국민들에게 바다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수산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올해 바다의 날 기념식은 우리나라 수출입 물류 대표 관문이자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추진 중인 부산에서 열렸다. 특히 기념식 무대가 꾸려질 부산항 북항 재개발 예정지는 2
030 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이자 해양관광, 금융, 연구개발 등이 복합된 해양신산업 중심지로서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부산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