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상하이시 6월중 록다운 해제방침 발표, 컨운임 재상승 예측

기사승인 [585호] 2022.05.17  11:23:0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상하이기업 50% 생산활동 재개 소식도,7월부터 물동량 활발해질 듯
 

중국 상하이시가 5월 16일 6월 중에도 기업과 주민의 활동을 정상화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실질적인 록다운을 해제한다는 방침이다.
 

5월 13일 시점에서 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는 4,147포인트로, 전주에 비해 다소 감소(15포인트 하락)했다. 항로별로는 북미서안행과 두바이행 등 일부항로가 약간 상승했다. 6월중 록다운 해제가 발표되면서 다시 컨테이너운임이 전반적인 상승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상하이항운교역소(SSE)에 따르면, 5월 13일자 상하이 북미서안행 컨테이너운임은 40‘ 컨테이너당 7,900달러로 전주대비 12달러 상승했다. 미증이지만 4월말이래 상승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미동안행은 40’ 컨테이너당 1만 560달러로 4주연속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이다. 하지만 북미양안행 모두 4월초에 비해서는 소폭의 감소에 그쳤다.
 

스팟운임의 하락에 제동이 걸리는 한편, 운임종합지수(CCFI)는 3,088포인트로 전주에 비해 2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단기운임 뿐만 아니라 계약운임도 포함한 것이기 때문에 2022년도 운임협상에 따른 인상효과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하락세가 주춤했던 상하이 컨테이너운임이지만, 록다운 해제전망이 나오면서 향후 운임상승을 예상하는 전망이 강하다. 이미 상하이 기업의 생산활동은 50% 재개됐다는 정보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완전한 수송수요의 회복은 록다운 해제시기로부터 최저 1개월정도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만약 6월초 록다운이 해제된다면 7월부터 화물 물동량이 활발해져 다시 수요압박에 의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