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원노련, 헬기사고 순직 해경유족에 위로금 3,000만원 전달

기사승인 [0호] 2022.05.12  11:17:27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하. 선원노련)이 5월 11일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 본청에서 대만 해역 헬기 추락사고 위로금 전달식을 가졌다.

대만 해역에서 실종된 예인선 수색 중 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단 소속 고 정두환 경감(50), 고 차주일 경사(42), 고 황현준 경사(27) 유가족에게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통해 유가족에게 위로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정태길 위원장은 “선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헌신하다 불의의 사고로 순직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위로금이 유족들이 슬픔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생활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순직한 해양경찰 3명은 지난 4월 8일 새벽 1시 30분께 대만 해역에서 실종된 예인선 ‘교토 1호’ 수색에 투입됐다. 이들은 복귀 중 서귀포 대정읍 마라도 남서방 약 370㎞ 해상에서 타고 있던 헬기(S-92)가 추락해 사고를 당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