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重, 최고안전책임자에 노진율 사장 선임

기사승인 [0호] 2022.01.28  14:05:33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전과 관련 시설·장비·교육 등 원점에서 기본부터 다시 시작

   
 

노진율 사장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 만들기에 총력 기울일 것”

현대중공업이 안전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안전책임자(CSO)에 노진율 사장을 선임했다.

현대중공업은 실질적인 전사 안전 기능을 총괄할 수 있도록 기존 안전경영실을 안전기획실로 변경하고, 전사 최고안전책임자(CSO)인 안전기획실장에 현 경영지원본부장인 노진율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그동안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지난 24일 중대재해가 발생하여 소중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진율 사장은 년생으로 1964 경북대를 졸업하고, 총무, 인사, 노사 업무를 두루 거쳤으며, 2016년 3월부터 경영지원본부장을 맡아 왔다. 노진율 사장은 “안전에 관한 시설, 장비, 교육 등 모든 것을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안전한 사업장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안전부문 인력 20% 증원과 현장 유해요인 확인 및 개선을 위한 신규 위험성 평가시스템 구축, 고위험 공정 종사자 대상 체험·실습형 안전교육 강화 등 안전 담당 조직을 강화하고 안전 인프라 구축 및 교육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후임 경영지원본부장으로는 임영호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했다. 임영호 부사장은 1964년생으로 경남대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구매부문에서 주로 근무했으며, 2018년 11월부터 구매부문장으로 일해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