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重그룹, ‘자율운항선박’ 사이버보안 기술 초격차

기사승인 [0호] 2022.01.25  13:01:55

공유
default_news_ad1

- 프랑스 선급 BV 사이버보안 기본 인증…세계 최다 5개

내·외부 위협으로부터 선박 시스템 보호, 선박의 안전성 높여
 

   
 

현대중공업그룹이 선박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가장 많은 5개 선급의 기본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월 24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주원호 기술본부장, 한국조선해양 권병훈 디지털연구랩 부문장, BV 크리스토퍼 카피탕(Christophe Capitant) 한국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선급(BV)과 ‘LPG운반선 사이버보안(Cyber Managed Prepared) 인증식’을 가졌다.

이번에 승인된 선박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하는 8만 4,000㎥급 LPG운반선으로, 선내·외 사이버보안 위협요소로부터 항해 및 통신 체계와 선박 제어시스템 전반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기술을 공인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약 8개월간 프랑스 선급으로부터 리스크 평가, 시험 절차(Test Procedure), 네트워크 시스템 설계(Network Topology) 등에 걸친 검증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하며, 국제해사기구(IMO)의 사이버보안 지침 준수를 입증했다.

최근 정보통신기술(ICT)이 선박에 확대 적용되고 자율운항 기술 개발이 본격화됨에따라, 해킹 등 각종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선박시스템과 데이터를 보호하는 기술도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8년 세계 최초로 미국선급(ABS)으로부터 대형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 인증을 받았다. 이후 영국(LR), 노르웨이(DNV), 한국(KR)에 이어 이번에 프랑스(BV)까지 총 5개 선급으로부터 차례로 인증을 획득했고, 이를 기반으로 자율운항선박을 위한 기술 개발과 표준 정립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6월 그룹 내 벤처기업인 아비커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소형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 시연에 성공했으며, 이달 초 ABS와 업무협약을 맺고 대양항해 상용선박을 대상으로 한 기술 실증에 돌입했다”며 “검증된 사이버보안 기술을 통해 자율운항선박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신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