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MO 사무총장, 선원 코로나백신 우선접종 각국에 촉구

기사승인 [0호] 2021.01.26  13:43:26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해운협회의 건의서한에 대한 회신 통해 밝혀

   
 

국제해사기구(IMO) 임기택 사무총장은 최근 세계교역의 최전선에 있는 선원들이 세계경제의 핵심인력으로 지정된 만큼 선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우선접종 해줄 것을 각국 정부에 촉구했다.

유엔총회는 지난해 12월 1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물류체인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200만 선원과 해양인력을 필수인력으로 지정하고 각국 정부로 하여금 선원들의 원활한 교대 및 송환이 가능하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IMO 사무총장은 한국해운협회의 건의서한에 대한 회신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선원들은 세계 무역의 최전선에서 헌신적인 기여를 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선원들에게 전례 없는 희생을 요구하고 있다”며 “각국 봉쇄조치로 선원교대가 어려워지면서 수십만 명의 선원들이 수개월간 가족들을 보지도 못한 채 계약기간을 넘어 바다에 고립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선원교대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하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이러한 문제를 종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유엔은 선원을 핵심인력으로 지정하는 한편, 선원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UN 기구, 회원국 및 업계와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해운협회(ICS)도 최근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로 촉발된 선원교대 문제는 계속되고 있으며, 변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더 심해질 수 있다”며 “각국 정부에서 선원과 항만 근로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우선적으로 접종하여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한편 한국해운협회는 지난해 12월 15일 IMO에 공식서한을 보내 “선원들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의약품과 의료장비, 생활필수품, 에너지 등을 공급하기 위해 책임감을 갖고 가족과 떨어져 고립된 선박에서 묵묵히 희생하고 있다”고 밝히고, 원활한 세계물류를 위하여 선원들에 대해 의료진 등과 같이 코로나백신 우선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IMO에서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