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OF, 언택트 시대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 온라인 하이브리드 진행

기사승인 [0호] 2020.09.21  11:11:07

공유
default_news_ad1

- 10월 27~29일 개최, 기조연사로 피터톰슨 UN 해양특사 국내 첫 강연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이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온라인 하이브리드 포럼으로 개최된다. 이는 국내 해양산업 종합 포럼으로서의 첫 시도이며, 수산, 해양환경, 조선, 항만, 해운금융 전 산업을 아우를 뿐만 아니라 캐나다 조선해양 분야 기업들과의 B2B 온라인 매칭도 예정되어 있어 언택트 시대의 해양산업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하이브리드 포럼은 유튜브와 세계해양포럼 공식 홈페이지(www.wof.kr)에 동시 생중계로 진행될 예정이며, 온라인 사전등록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F) 기획위원회는 9월 17일 7차 기획위원회 회의에서 올해 세계해양포럼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올해 세계해양포럼은 ‘미래로 한발 더(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를 대주제로 코로나19 이후 떠오른 환경의 중요성과 더불어 해양산업 상생도 도모할 ‘코리안 솔루션’을 모색한다. 프로그램은 총 12개로 기조세션, 5개 정규세션, 4개 특별세션과 2개 특별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기조연사로는 전(前) UN총회 의장이자 UN 해양특사인 피터 톰슨(Peter Thomson)이 국내 최초로 무대에 선다. 올해 포럼의 대주제인 ‘미래로 한발 더’를 화두로 지속가능한 해양산업 발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며, 국제사회 최대 공동목표인 지속가능개발목표(SDGs)가 UN에서 제시된 만큼 언택트 시대에 끊임없이 변화하는 해양산업에 대해 심도 있는 전망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 기후변화 등으로 글로벌 해양산업의 위기와 지속적인 환경오염 문제가 화두가 되는 만큼, 이에 대한 ‘코리안 솔루션’을 기조세션에서 제시하고 토론자 및 참여자와 함께 좀 더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5개의 정규세션은 ‘지속가능성’을 키워드로 수산, 해양환경, 조선, 해양·금융·항만 등의 산업 전망을 다룰 예정이다. 특히 해양환경 세션에서는 환경오염 실태를 대중과 공유하고 해양산업이 환경과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대안의 시간을 마련한다. 또한 기조세션에서 화두를 던진 해양환경 글로벌 문제에 대한 ‘코리안 솔루션’을 좀 더 정치하게 확인할 수 있어 주목된다.

특별세션 중에는 지속가능한 세계 해양도시의 발전을 위한 국제협력 전략을 모색하는 ‘해양수산 ODA’가 주목된다. 이외에도 국내 해양도시 네트워크, 표해록을 주제로 하는 해양인문학, 제5회 해양스타트업 대회 등의 세션이 진행된다.

특별프로그램은 시민들과 함께하는 해양환경 캠페인, 캐나다 기업과의 ‘글로벌 조선해양 기술혁신 온라인 B2B 네트워킹’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해양포럼 기획위원들은 총 7회의 정기회의를 통해 대주제 선정, 프로그램 기획, 초청연사 추천 및 섭외, 사전등록 홍보 등의 논의를 거쳐 제14회 세계해양포럼의 기틀을 잡았다. 또한 지난 2월 새 위원 7명을 위촉하여, 김현겸 기획위원장을 위시한 국내 해양산업 각계 전문가 24명으로 정식 출범했다.

한편 올해 포럼에는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해양산업에 대한 신선한 정보제공을 위해 44명의 청년이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 서포터즈’로 나섰다. 세계해양포럼 사무국은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서포터즈를 모집, 200여명의 지원자 중 전국 대학생 및 국제 유학생 등 총 44명의 청년을 대거 선발했다. 사무국은 9월 28일 온라인 발대식을 열어 OX퀴즈와 퍼포먼스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사전등록은 10월 23일까지 세계해양포럼 공식 홈페이지(www.wof.kr)를 통해 등록할 수 있으며, 온라인 등록자에 한해 발표자료집 파일 및 실시간 질의응답 참여 기회, 이벤트 정보 및 참가자격이 제공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