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OEM,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 사업 기념행사 개최

기사승인 [0호] 2020.07.09  14:31:56

공유
default_news_ad1

- 성게 제거 및 독도강치 복원 기원 위한 강치 조형물 재설치

 

   
 

해양환경공단(KOEM)이 7월 8일 독도에서 해양수산부와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 사업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KOEM을 비롯하여 해수부, 경상북도 울릉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 울릉도 도동어촌계, 국립청소년해양센터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독도 주변해역은 암반을 하얗게 덮는 석회조류 및 해조류를 섭취하는 성게의 이상증식 등으로 갯녹음 현상이 빠르게 진행되어 생물다양성 감소와 해양생태계 균형이 훼손되고 있다. 이에 따라 KOEM은 2015년부터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 사업을 해수부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약 12.8톤의 성게를 제거하여 훼손된 해조류의 서식지를 개선하였고 올해 6월에 1차 성게 제거작업을 실시하였다.

본 사업은 경상북도 및 울릉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지역 어촌계, 민간 자원봉사단 등이 동참하여 협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번 행사에서는 6월에 이어 2차 성게 제거 작업을 진행하였고, 경북도와 울릉군의 협조를 받아 성게의 천적생물로 알려진 돌돔 1만마리도 독도 주변해역에 방류하였다. 성게 개체 수 감소 효과는 하반기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독도와 울릉도 주변에 서식하다 멸종된 독도강치의 복원을 기원하기 위해 설치하였던 조형물이 2018년 태풍에 의해 유실됨에 따라 독도 동도 선착장에 재설치하는 제막식도 개최하였다.

박승기 KOEM 이사장은 “독도 주변해역은 총 322종의 다양한 해양생물이 살아가고 있는 해양생물의 다양성이 매우 우수한 서식지로서 보전 가치가 매우 높다”라며 “우리 땅 독도 주변해역의 건강한 해양생태계 회복과 유지를 위해 공단이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