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HMM, 1분기 영업손실 20억원으로 대폭 감소...매출액 1조 3,131억원

기사승인 [0호] 2020.05.22  14:15:52

공유
default_news_ad1

- 당기순손실 656억원...전년동기 대폭 감소

운항비 절감·수익성 위주 영업으로 벌크부문 흑자 달성
 

   
 

HMM이 연결 재무제표를 통해 기준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5월 15일 HMM의 연결 제무제표에 따르면,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조 3,131억원, 영업손실 20억원, 당기순손실 656억원이다.

1분기 매출액은 1조 3,131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1조 3,159억원)보다 28억원 감소했으나 영업손실은 20억원으로 전년동기(1,057억원)보다 대폭 개선됐다. 당기순손실은 656억원으로 작년 동기(1,785억원)보다 1,129억원의 적자 폭을 대폭 줄였다.

이에 대해 HMM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공장 '셧다운' 등으로 컨테이너 적취량과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운항비 절감, 수익성 위주의 영업, 중동·인도 운임 급상승과 벌크 부문의 흑자 달성 등으로 영업손실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HMM은 4월부터 순차적으로 투입 중인 2만 4천TEU급 컨테이너선의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또한 4월부터 시작된 해운 동맹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본격화에 따라 공동운항 등 비용 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정보기술(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 혁신을 통한 내부 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 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 19 팬데믹 여파로 미주·구주의 생산 활동이 떨어지고 수요가 감소하는 등 글로벌 경기 하강이 우려되는 데다 미중 무역 분쟁 영향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물동량이 감소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HMM 측은 “그동안 지속해 온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비용 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영구채 7천 200억원을 발행해 유동성을 적기에 확보하며 운영자금과 투자자산도 확보했다. 4월 28일에는 부산신항에 처음 입항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는 지난 8일 최대 선적량인 1만 9,621TEU를 싣고 만선으로 유럽으로 출발하여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