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19’여파와 대응

기사승인 [559호] 2020.03.31  15:59:20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증가 확산에 해운기관·단체 추가지원 발벗고 나서

   
 

기관별 추가지원책 수립·비상근무체제 운영·개인위생물품 전달, 광범위한 지원활동 진행

중국에 이어 국내에서도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확산속도가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각 항만공사(PA) 및 해사산업계가 코로나19 피해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PA(항만공사)들은 항만물동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운·항만연관사업체에 해수부의 추가지원과 더불어 부지사용료 및 임대료 등을 감면하였으며, 해운업계의 경영어려움을 최소화 하기위해 해운단체들은 수수료 감면, 긴급금융지원 등 자금지원책을 내놓았다. 또한 코로나19의 광범위한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PA를 비롯한 해사관련기관들은 비상근무체제를 수립해 분산근무와 화상회의를 통해 다수가 모이는 상황을 금지했으며, 드론방역 등 광범위한 방역을 실시했다.
이와함께 공사 및 단체들은 지역사회에 마스크, 손세정제 등 개인위생물품을 지원하고 기부금을 전달하며 코로나19를 다함께 극복하기 위한 방역활동 또한 지속적으로 진행하였다.

첨부파일 1 : 코로나 19 여파와 대응.PDF (3402439 Byte)

김우정 yuting4030@gmai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