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남기찬 사장 ‘제5회 PAR’ 참석

기사승인 [0호] 2019.10.17  10:04:46

공유
default_news_ad1

- PAR서 공‘컨’ 관련 문제... 세계 주요 항만의 관심 촉구

   
 

부산항만공사(BPA)는 10월15일부터 17일까지 싱가포르해사항만청이 주관하고 고베항이 주최하는 제5회 항만공사라운드테이블(PAR)에서 최근 글로벌 이슈로 부상한 공컨테이너 관련 문제를 제기하고 세계 주요 항만의 관심과 공동 해결노력을 촉구했다.

PAR은 ‘2015 싱가포르해사주간(Singapore Maritime Week 2015)’을 맞이하여 싱가포르해사항만청(MPA)이 전세계 11개 대표항만의 최고경영자(CEO)를 초청해 발족한 세계 주요 항만공사 CEO회의로 현안 과제에 대한 항만의 공동 노력을 이끌어내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이번 제5회 PAR은 아시아 8개 항만(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닝보, 상해, 고베, 요코하마, 도쿄), 미주 3개 항만(LA, LB, 씨애틀), 유럽 3개 항만(앤트워프, 함부르크, 로테르담), 아부다비 등 총 14개 항만이 참여했다.

남기찬 사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최근 부산항에서 큰 이슈가 된 공컨테이너 관련 문제를 국제사회에서 최초로 제기했다.

BPA는 동 문제와 관련하여 정확한 실태파악을 위하여 해양수산부, 세관, 검역본부 등 검역관련 기관과 합동으로 3차례의 현장조사를 실시했고, 수입 및 재유통 공 컨테이너로 발생되는 다양한 문제들을 파악해왔다.

공컨테이너로 인한 문제는 크게 환경적 측면과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트럭기사들의 고충으로 나뉜다. 부산항 관리운영에 책임이 있는 BPA는 항만 구성원들의 환경·안전·인권을 향상시키기위해 공컨테이너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고 항만의 효율적인 관리·운영할 계획이다.

BPA는 이번 PAR에서 주제 발표를 통해 공컨테이너를 통한 유해생물 및 오염물질 이동을 막기 위해 주요 항만의 관심을 촉구했다. 공사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항만의 성장을 위하여 환경 등 범세계적인 이슈에 대해서는 세계 주요 항만 당국의 CEO들과 적극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남기찬 BPA 사장은 “이번 항만공사라운드테이블에서 우리가 제기한 공컨테이너 문제에 대한 세계 주요 항만의 관심과 공동해결 의지를 확인한 것은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이 필요한 여러 부분에 대해 PAR과 같은 국제적인 플랫폼에서 적극 공유하고 협력을 촉구하겠다”라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