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상근 차관, 국제해운 ‘미래연료 포럼’ 개최

기사승인 [0호] 2023.03.16  15:05:54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래연료를 통한 국제해운 탈탄소 규제 대응 및 신산업 발전 기대

article_right_top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은 3월 16일 한국해운협회에서 국제해운 탈탄소화 대응을 위한 ‘미래연료 포럼’ 회의를 개최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올해 7월에 국제해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기존 ’50년 50% 감축에서 실질적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으로 상향할 예정이며, 유럽연합은 ’24년부터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도입함과 동시에 ’25년 화석연료 사용을 직접적으로 제한하는 규제 도입을 계획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국제해운 탈탄소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탈탄소화 흐름을 선도하고자 지난 ’22년 11월 한-미 간 무탄소 선박 시범운항 투입을 위한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선언하였으며 우리나라 국적선사인 HMM에서도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9척을 발주하는 등 무탄소 선박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구성되는 ’미래연료 포럼‘은 친환경 연료 분야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구성된 ‘국제해운 탈탄소 협의체*’를 확대 구성한 민·관·산·학·연 협의체이다.

이 포럼에는 기존 협의체 구성원인 해운·조선 분야 전문가 외에도 에너지 생산·공급, 연료 공급 시설, 금융·제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미래연료 도입 및 활용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송 차관은 “다양한 산업계 및 학계가 긴밀한 협력체계와 파트너쉽 구축으로 우리의 역량을 결집한다면 기후위기로 인한 탈탄소화 변화 요구를 새로운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이 포럼이 각 분야의 협력 기반을 마련하고 미래연료 전환을 선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