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다의 품’ 출범 첫사업으로 바다가족 100여명에 17억 지원

기사승인 [594호] 2023.02.24  15:11:55

공유
default_news_ad1

공익재단 ‘바다의 품’ 창립 기념식 성료
출범 첫사업으로 바다가족 등 100여명 등에 17억원 지원
2월 24일 여의도 콘래드호텔 5층 파크볼룸 200여명 참석

 

   
 

공익재단 ‘바다의 품’이 2월 24일 오전 11시 여의도 콘래드호텔 5층 파크볼룸에서 2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기념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정태순 ‘바다의 품’ 이사장, 최윤희 해양산업총연합회 회장, 이진방 해사재단 이사장, 조정제 바다살리기운동본부 총재, 박현규 한국해사문제연구소 이사장,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김경배 HMM 사장, 박정석 고려해운 회장, 박영 KP&I 회장, 도덕희 한국해양대학교 총장 등 해양수산업계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해운협회 회원사 33개사 664억원 출연 기금 마련

‘바다의 품’은 한국해운협회 회원사들이 해운업계가 그동안 성장을 통해 쌓아온 이익과 혜택을 사회에 환원하고 해운 및 해양분야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2022년) 8월 17일 재단법인 설립을 의결한 뒤 9월 26일 공익재단으로 설립됐다. 이후 10월 5일 해양수산부의 재단 설립 허가를 거쳐 12월 30일 기획재정부로부터 공익법인으로 지정 고시됐다.


이에따라 올해(2023년) 2월 24일 현재 ‘바다의 품’은 고려해운, 장금상선, HMM, 남성해운, 범주해운 등 한국해운협회 소속 회원사 33개사가 664억원을 출연을 기금이 마련됐다.


앞으로 ‘바다의 품’은 △사회적 약자 지원사업 △학자금, 장학금 지원사업 △연구비 모조 및 지원사업 △바다살리기운동 및 해양문화 지원사업 △해운, 수산 인식개선 및 홍보사업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첫사업 연도인 올해 바다의 품이 추진하는 중점사업은 △바다에서 순직한 해운·해병·해경·선원 등에 대한 유가족 지원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문화 전승을 위한 해녀지원사업 △해양계학교 재학생 학자금 및 장학금 지원사업 △장기승선자 지원사업 등이다.


이날 해양수산부는 ‘바다의 품’ 설립 공헌자로 고려해운 홍원표 상무, 남성해운 조인환 상무, HMM 박성철 팀장을 선정하고 해양수산부 장관 표창장을 전달했다.


특히 공익재단 ‘바다의 품’은 500만 바다가족 중 지난해 해상 안전 및 질서유지를 위해 희생하신 해군, 해병, 해경 등 바다 가족과 수산업·해운업에 종사하다 해상에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유가족을 초청해 위로금을 전달하는 한편, 해양수산연수원, 해사고등학교, 수산고등학교 등 해운 및 수산 교육기관과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인 해녀에게 각각 장학금과 지원금을 전달했다.

 

   
 

“해운계 성장하며 쌓은 이익 사회에 환원고자...”
“해양수산 분야 전반으로 선한 영향력 확대되길...”


이날 기념식에서 정태순 ‘바다의 품’ 이사장은 “해운업계가 그동안 성장을 통해 쌓은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공익재단을 설립했다”라며 “우리 재단은 우리 사회 그늘진 곳에 있는 어려운 이웃들을 돌보고, 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따뜻한 손길을 먼저 내밀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운업계가 소외된 이웃들에 대한 지원과 미래 인재 양성에 힘쓰기 위해 자발적으로 재단운영 재원을 마련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바다의 품’이 더 발전해 해양수산 분야 전반으로 선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다의 품’은 올해 첫사업으로 추진하는 지난해 해상에서 순직한 바다 가족 100여명 등에 총 17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소외된 이웃과 미래 인재 양성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