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활성화 제도개선 TF’ 지속 운영

기사승인 [0호] 2023.02.02  16:45:31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BPA)가 2022년 7월부터 운영해온 ‘부산항 신항 배후단지 부가물류활성화 등을 위한 제도개선 TF’(이하. 제도개선TF)를 2023년에도 지속 운영하기로 하고, 2월 1일 첫 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제도개선 TF는 배후단지 입주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에 제약이 되는 규제 요소를 사전 발굴·개선해 부가물류 활동을 촉진하고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배후단지 입주업체 관계자, 부산세관 및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 BPA 업무담당자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으며, 2022년 7월 이후 총 4번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올해도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정기회의를 열어 배후단지 운영과 관련한 불합리한 규제를 발굴하고 제도개선 방향 등을 추가로 논의할 계획이다.

BPA 관계자는 “작년 TF 구성 이후 배후단지 입주기업 및 유관기관과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소통했다”며“올해도 제도개선 TF를 통해 배후단지 입주업체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입주기업의 경영활동을 저해하는 규제를 개선해 배후단지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BPA는 부산항을 글로벌 항만물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2004년부터 정부와 함께 항만 인프라와 연계한 배후물류단지를 개발하고, 운영·관리하고 있다.

현재 신항에서는 북‘컨’배후단지에 30개사, 웅동배후단지에 39개사가 입주해‘22년 기준 약 200만 TEU의 화물과 5천9백억원 이상의 매출액을 창출하고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