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2년 연안여객선 이용객 전년비 22% 증가

기사승인 [0호] 2023.02.02  14:19:02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 울릉도 항로 등 섬 여행객 전년 대비 253만명 늘어...4월부터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세

 

   
 2019~2022년 월별 여객선 이용객 증감 추이

2022년 연안여객선 수송실적이 1,399만 1,000명으로 집계되어 전년 대비 253만명(22%) 증가했다. 이는 2021년 1,146만 4,000명 보다 22% 증가한 수준으로, 지난해 4월 거리두기 해제로 섬 지역 여행객이 대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 평균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74만명 정도 수준이었으나, 거리두기가 해제된 4월은 전월 대비 85% 증가한 134만명, 5월은 다시 28% 증가한 172만명으로 ’22년 중 가장 높은 달로 기록되었다. 이용객 중 일반인은 1,091만명으로 지난해 850만명 보다 28.4%, 섬주민은 308만명으로 지난해 297만명보다 3.7% 증가했다.

특히 여객이 증가한 주요항로는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항로로 전년 대비 포항-울릉 항로 80%, 목포-제주 항로 59%, 모슬포-마라도 항로 57%, 목포-홍도 항로 49%의 순으로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처음 맞는 한 해인 만큼 섬 지역 여행객이 늘어나 연안여객선 수송 수요는 지난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현수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지방해양수산청,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한국해운조합, 해경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여객선 서비스를 개선하고, 섬을 찾는 여행객이 늘어날 수 있도록 콘텐츠를 발굴함과 아울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많은 국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연안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준석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이사장은 “공단은 앞으로도 해양수산부, 한국해운조합, 해경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