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R, 3D 프린팅 주형으로 제작한 ‘주강품’ 선급인증

기사승인 [0호] 2023.01.20  11:16:40

공유
default_news_ad1

- 해당 제품 실증 및 상용화 계획…조선업 확대 적용 경쟁력 제고 기대

   
 

한국선급(KR)이 1월 17일 3D 프린팅 주형을 이용하여 개발된 주강품인 선박용 ‘주강품’에 제조법 승인을 수여했다.

해당 제품은 지난해 2월 조선해양분야 3D 프린팅 사업개발을 위해 울산광역시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대중공업, 3D 프린팅 기업 SFS, 주강업체 한국주강 간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개발됐다.

이번 인증은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하여 개발된 주강품에 대해 제조법 승인을 한 KR의 첫 사례로, 향후 현대중공업에서는 해당 제품을 실증하고 발주할 계획이다.

개발된 주강품은 모형 제작없이 성형 모래를 3D 프린팅 하여 틀을 만들고 그 틀에 액상의 금속을 부어 만들었으며, 기존 제작방식 중 동일한 형상을 가진 모형을 만드는 공정을 거치지 않아도 됨에 따라 제작비용은 30%, 제작기간은 50% 절감함으로써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표면의 거친 정도를 나타내는 표면조도와 정밀도가 우수해 제품의 표면 품질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

KR 관계자는 “3D 프린팅 기술융합이 증가하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KR에서도 3D 프린팅 개발 제품에 첫 인증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현재 조선산업에서 다양한 분야에 3D 프린팅을 활용하여 경쟁력 제고에 힘쓰고 있는 만큼 KR도 기술적 동반자로서 맞춤형 기술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