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重·MISC, 부유식 CO2 저장설비 개발 나서

기사승인 [0호] 2023.01.20  10:21:08

공유
default_news_ad1

- 주입설비 탑재 제품 개발 및 액화설비 개발 전략 수립

   
 

삼성중공업이 말레이시아 현지시간 1월 18일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해상 에너지 솔루션 기업인 MISC Berhad(이하 ‘MISC’)와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FCSU)는 육상 터미널에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고갈된 해저 유·가스정에 저장하는 신개념 해양 설비이다.

삼성중공업은 이산화탄소 포집·운송·저장에 이르는 CCS 밸류체인에 필요한 해양 솔루션 프로바이더(Provider)로서 MISC와 함께 FCSU 및 상부에 주입 설비가 탑재된 FCSU-I를 개발하고, 액화설비가 탑재되는FCSU-L은 개발 전략을 수립하여 CCS 시장에 본격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개발·검토 중인 CCS 프로젝트만 100여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그린 에너지 개발과 함께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제거 할 수 있는 CCS 기술에 대한 글로벌 기업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윤병협 삼성중공업 해양기술영업팀장은 “MISC와의 협력을 계기로 CCS 시장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해양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부터 한국·말레이시아 간 탄소포집·운송·저장 사업인 ‘셰퍼드(Shepherd) CCS 프로젝트 개발 공동협력’에도 참여 중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