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설 명절 부산항 주요 건설현장 안전점검

기사승인 [0호] 2023.01.20  10:14:44

공유
default_news_ad1

-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등 주요 건설현장 찾아 안전점검, 안전용품 전달

   
 

부산항만공사(BPA)이 설 명절을 앞두고 1월 18일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등 주요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가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다.

신항 서컨테이너부두는 BPA가 도입한 최첨단 국산 하역장비로 운영되는 국내 최초의 완전자동화 항만이다.

이날 강준석 BPA 사장은 신항 서컨테이너부두의 상부시설 건설현장과 하역장비 설치현장 등을 돌아보며 공사 진행현황과 안전관리 실태를 꼼꼼하게 살폈다.

또한 건축공사 현장를 찾아 추락, 동상 등 동절기 발생 빈도가 높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건설 안전용품을 전달했다. 전달 물품으로는 추락시 자동으로 에어백이 터지는 스마트 안전조끼, 고소형 초경량 안전휀스, 근로자용 핫팩이다.

강 사장은 “항만건설 현장의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철저한 점검도 중요하지만 미흡한 사항에 대한 개선 노력과 근로자의 안전의식도 필요하다”며 “설 명절을 앞두고 근로자 임금 체불 등을 방지하고 현장 안전 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안전은 우리 공사가 최우선으로 추구하는 핵심 가치인 만큼 모든 임직원이 사고 없는 부산항, 재해 없는 일터를 만드는 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