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IIOF 2022) 기조연사,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

기사승인 [0호] 2022.06.24  10:56:10

공유
default_news_ad1

- 7월 21-22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려...세션 주제 등 확정

 

   
 

해양수산부와 인천광역시 공동 주최, 인천항만공사(IPA)와 연합뉴스 공동 주관으로 7월 21일부터 22일까지 송도 컨벤시아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되는 ‘제3회 인천국제해양포럼(Incheon International Ocean Forum 2022, IIOF 2022)’의 기조연사와 세션 주제가 확정됐다.

IPA에 따르면, 기조연사는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역사학자인 유발 하라리(Yuval Noah Harari)로 확정됐다. 유발 하라리는 ‘인류 3부작’으로 불리는 ‘사피엔스’ ‘호모데우스’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을 출간해 인문학 분야 젊은 지식인으로 대표되며, 이번 포럼에서 기술 발전 이면의 기후위기, 불평등 등에 대한 인류의 대처방안과 바다와 인간의 지속가능한 공존방안에 대한 기조연설은 온라인을 통해 펼칠 예정이다.

또한 올해 포럼의 세션 주제는 △(해운물류) 세계 교역환경의 변화와 해양항만산업 △(해양 에너지)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해양산업의 영향 및 발전방안 △(항만 네트워크) 주요 항만 ESG 현황 △(해양관광) 코로나 이후 해양관광산업의 활성화 방안 △(극지·대양) 기후변화에 따른 극지와 대양의 미래로 정해졌으며, 특별 세션은 △(해양 인문학) 인천항 개항 1,650주년 및 한·중 수교 30주년에 따른 인천항의 의미와 역할로 정해졌다. 아울러 업사이클링 디자이너 김하늘 작가의 ‘스택 앤 스택(Stack and Stack) 전시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 중이다.

인천국제해양포럼은 ‘세상이 묻고, 바다가 답하다(The World Calls, The Ocean Waves)’라는 대주제로 해양산업의 비즈니스 동향과 비전을 공유하고 참가자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수도권 최대 해양 비즈니스 포럼이다. 사전등록 신청은 7월 15일까지 포럼 공식 누리집(http://www.iiof.kr)을 통해 가능하며, 신청자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중 참석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오프라인 참석자에게는 발표자료집과 기념품이 제공된다. 전체 행사 내용은 인천국제해양포럼 공식 유튜브와 누리집을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지난해 성황리에 진행된 제2회 인천국제해양포럼에는 각국 정부 관계자, 기업인, 전문가 등 해외 19개국 1,635명이 참여했다.

최준욱 IPA 사장은 “이번 포럼은 지속가능한 해양경제 구축에 대해 논의하는 비즈니스의 장이 될 것”이라며 “해양산업 분야 전반에 대한 미래 발전전략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