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신항에 이동형 육상전원공급설비(AMP) 연결 케이블 국내 최초 도입

기사승인 [0호] 2022.06.23  11:19:34

공유
default_news_ad1

- 선박 접안위치 관계없이 육상전력 공급해 대기오염 저감

   
 

부산항만공사(BPA)가 부산항 신항에 ‘이동형 육상전원공급설비(AMP) 연결 케이블’ 2기를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연결 케이블은 길이가 60m에 이른다. 부두에 설치된 AMP와 떨어진 곳에 선박이 접안했을 때에도 선박 자체 수전케이블과 연결해서 육상전원 공급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BPA는 부두에 접안한 선박이 하역하는 동안에도 벙커유를 사용하는 엔진을 가동하며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고자 2018년부터 AMP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현재 부산항 신항에는 3, 4부두의 4개 선석에 8개의 설비가 설치돼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물류대란으로 인해 입항 스케줄이 자주 바뀌면서 선박들이 AMP설비가 설치된 위치에 맞춰 접안하지 못할 경우 육상전원을 이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강준석 BPA 사장은 “60m 연결 케이블을 도입함으로써 앞으로는 선박 접안 위치에 관계없이 선박에 육상전원을 공급할 수 있게 돼 부산항 이용 선사들의 AMP이용이 활성화되고, 대기오염물질 저감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