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줌인/ 한기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간담회

기사승인 [586호] 2022.06.15  15:10:47

공유
default_news_ad1

“해상방제능력 ’30년까지 2만여kl로 증강한다”
6월 14일“ 5,000톤급 대형방제선 건조 5월 완료, 운영중”
긴급구난 등 공적역할 확대, 온라인 해양환경교육 플랫폼 운영

 

   
 

해양환경공단이 공단의 해상방제능력을 2020년 1만5,000kl에서 2030년까지 2만250kl까지 증강하는 한편 깨끗한 바다의 해역을 ‘20년 38%에서 ’30년까지는 73%까지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한기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6월 14일 해운기자단과의 간담회를 통해 공단의 2030년 경영목표와 관련한 핵심 추진사업과 올해(2022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로 국민행복 증진과 더나은 미래 창출’ 미션아래 ‘해양보전과 이용을 선도하는 해양환경 국민 플랫폼기관’을 지향하는 해양환경공단(이하 공단)은 2030년 경영목표를 △깨끗한 바다 △안전한 바다 △풍요로운 바다 △상생의 바다로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전략목표로는 △건강한 해양생태계 보전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 △국민의 해양이용 및 향유 증진 △사람 중심의 안전 및 혁신경영을 지향하고 있다.


이같은 경영 및 전략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공단은 △해양환경 통합솔루션 제공 △해양폐기물 선순환체계 구축 △해양환경 국민참여 강화 △스마트 해양사고 대응역량 강화 △협력적 해양오염 예방대응 체계화 △해양사업 공공성 강화 △해양환경 이용 및 향후 자원화 확대 △해양탄소중립 이행기반 구축 △지속가능 성장기반 확보 △상생협력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 △건강하고 안전한 근로환경 제공 △투명한 경영으로 공정한 기회 보장을 전략과제로 삼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기준 이사장은 간담회에서 올해 공단이 추진하는 주요업무중 ‘건강한 해양생태계 보전’과 관련해 △갯벌생태계 복원 확대와 해양보호구역 관리강화 △해양생태계 건강성 회복 △해양폐기물 선순환 체계 구축 △해양수질 철저한 관리 계획을 밝혔다. 특히 그린뉴딜 갯벌 식생복원 확대를 위해 갯벌 염생식물 군락지를 조성하는 등 해양생태자원 복원을 통해 갯벌 탄소흡수능력을 증대한다고 밝혔다. 순천과 서산, 신안은 복원규모를 확대를 계속하고 보령과 서천을 신규 복원지로 포함시켰다. 탄소 흡수원 주요 서식처인 해양보호구역은 1개소(울진 나곡리)를 새로 지정한다. 해양폐기물 관리허브 역할 확대를 위해서는 반려해변의 협력대상을 ‘21년 20개소에서 올해는 50개소로 확대하고, 침적폐기물 수거지역도 확대해 21년 3,666톤 수거에서 올해는 6,000톤까지 수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한 국내외 인식증진 활성화를 위해 오는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제 7차 국제 해양폐기물 컨퍼런스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해양수질 관리 사업으로는 해양방사성물질 감시체계가 강화된다. 전국 연안의 해양방사성물질 분포현황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조사를 기본조사 연 2회 특별조사 연4회 실시할 계획이다. 신규 핵종 추가와 방사성 핵종 분석법 개선을 위하 방사능 전처리장비 3종 9기를 새로 확충한다. 미세플라스틱 분포현황 조사와 해양생태계내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과 유기수은에 대한 정기조사와 신규 POPs표준분석방법도 개발한다,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공단은 올해 △해양오염 예방 및 대응체계 개선 △스마트해양사고 대응역량 강화 △해양사업 공공성 강화를 추진한다. 침몰선의 잔존유를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제거관리하고, 관련 제도정비를 위해 해양환경관리법 시행규칙 및 침몰선박 관리규정 개정을 추진한다. 현장중심의 해양오염 예방활동도 확대된다. 해양시설의 전자오염물질기록부 도입과 배출기준 점검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소형선박용 기름여과장치를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방제역량 강화를 위한 인프라도 확충된다. 공단은 기상 주의보에도 해양오염 방제작업이 가능한 5,000톤급 다목적 대형방제선 건조를 올해 5월 완료해 운영 중이다. 이 선박은 평상시 선박운영 재원을 마련할 목적으로 준설공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해양환경관리법 및 건설사업기본법 시행령 개정도 추진한다. 아울러 저유황유 회수에 적합한 신규 유회수기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선박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5척의 방제선에 대해 중기협업 엔진성능 개선을 추진한다.

해양사업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서는 해양사고 긴급구난 등 공적역할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예방선의 상시 순찰활동을 통해 항행안전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해양사고 발생시 긴급예인을 수행하는 한편, 항행장애물 발생시 신속하게 제거하고 평시 예방 안전활동을 수행하며 국가 항행장애물 종합DB시스템을 구축하고 12개 해역별 안전지도를 제작해 보급한다. 친환경 해양사업 성장기반 마련 측면에서는 노후 예방선을 친환경 LNG 선박으로 대체건조해 투입한다. 친환경적 골재 채취를 위해 해양환경조사 표준기준도 마련하고 부유사 관리와 채취심도 제한을 강화한다.


국민의 해양이용·향유 증진사업으로는 △해양탄소중립 이행기반 구축 △해양환경 이용·향유 자원화 확대 △해양환경 국제협력 및 대국민 인식증진 플랫폼 역할 수행을 추진한다. 해양탄소중립 이행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블루카본 기반의 해양수산 탄소중립 이행을 확대하고 해양수산 온실가스 감축 등 해양대기환경을 통합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부의 친환경 해상풍력 등 정책이행을 지원한다. GIS 기반의 해상풍력 입지정보를 수집하고 정보도 확장구축한다.

해양공간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관련 해양공간관리계획 고시를 지원하고 남해안관리 계획변경(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해양치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 해수부와 해양치유관리단(공단), 지자체간 해양치유 활성화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정보를 교류·공유해나갈 계획이다. 대국민 해양환경 인식 증진을 위해서 온라인 해양환경교육 플랫폼을 신규로 운영하는 한편, 민간기업과 다각적 협력을 통해 캠페인을 확대하고 유관기관 채널과 연계한 SNS 정책홍보도 강화한다.


사람중심의 안전·혁신 경영을 위해서는 △건강하고 안전한 근로환경 제공 △상생협력 공정경제 생태계 조성으로 ESG경영 고도화를 추진한다. 중대재해처벌법 등 안전관리 법령의 준수 등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삼아 안전경영체계 고도화를 추진한다. 재난 상황별 위기대응 매뉴얼 개정과 근로자 작업중지제 강화와 위험신고제 도입·시행, 안전업무 전담 전문인력 증원, 안전점검의 날 지정을 통해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 등을 추진한다.

협력업체와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도 확산시키는 한편, 해양환경분야의 관심기업과 NGO협력사업을 발굴·지원하는 한편 ’바다사랑 봉사단‘ 운영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특히 공단은 본사내 어린이 해양환경체험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사고등학교 등 해양수산분야의 장학금 지원사업도 펼치고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