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해양, 1분기 매출 1조 2,455억원, 영업손실 4,701억원

기사승인 [0호] 2022.05.17  10:24:57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재가격 및 외주비 상승 등 추가 공사손실충당금 설정으로 적자 지속

article_right_top

대우조선해양이 연결기준 1분기 실적 매출액 1조 2,455억원, 영업손실 4,701억원, 당기순손실 4,91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13% 증가했으나,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규모도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한 이유에 대해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 및 외주비의 추가 상승으로 약 4,000억원 규모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라며 “다만 전 세계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3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은 4개월만에 46억 1,000만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으며, 특히 올해 수주한 선박 18척이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으로 친환경선박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강재 및 기자재가,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LNG운반선, 이중연료추진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