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양조사원, 국토지리정보원과 위성정보 기술협력 추진

기사승인 [0호] 2022.05.16  16:26:44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양위성과 국토위성이 만나 빈틈없는 공간정보 창출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과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위성정보를 기반으로 육지에서 바다까지 연속적인 공간정보 생산과 양 기관의 위성기술 협력 강화를 위해 5월 13일 한 자리에 모였다.

양 기관장들은 해양위성(천리안 2B호)과 국토위성(1호)에서 관측한 위성정보의 공동 활용으로 우리나라 전체 국토와 해양영토에 대한 빈틈없는 공간정보 생산 및 모니터링 체계 구축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국토위성 1호는 고해상도의 위성영상을 확보할 수 있지만 동일 지역을 촬영하는데 5~28일이 걸리는 반면, 천리안 2B호는 해상도는 낮지만 우리나라 전체를 매시간(10회/일) 촬영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와 같이 양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두 위성의 장단점을 상호 보완하여 융합함으로써 53만 8,000㎢(육지 10만㎢, 해양 43만 8,000㎢)에 이르는 우리나라 국토와 해양영토의 신속한 공간정보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이번 협의를 통해 해양과 국토의 위성정보 구축에 중요한 협력 기반을 마련하였다는 점이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 국민들에게 더욱 유용한 위성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