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SA, 6개 컨소시엄과 전환교통 지원사업 협약 체결

기사승인 [0호] 2022.05.16  15:27:39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해운조합(KSA)이 5월 13일 조합 대회의실에서 해양수산부 및 ㈜포스코,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 현대오일뱅크㈜, ㈜스틸마이스톤, ㈜강산 6개 대표 협약사업자와 함께 2022년도 전환교통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KSA은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11일까지 전환교통 협약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를 실시했으며, 심사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철강, 철광석, 석회석, 페트로코크스, 철재스크랩 총 5개 품목을 취급하는 6개 컨소시엄을 최종 협약사업자로 선정했다.

연안해운 부문 전환교통 지원사업은 도로운송에서 탄소배출량이 적은 연안해운으로 운송수단을 전환했을 때 발생하는 사회적 편익의 일부를 화주에게 보조금 형태로 지급하는 사업으로, 2010년부터 KSA이 해수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 중이다.

KSA은 해당 사업을 통해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총 12년간 육상운송분 2,577만톤의 화물을 해상운송으로 전환하여 383만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으며,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 1조 2,411억원을 절감했다.

올해는 2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도로운송화물을 연안해운으로 운송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KSA 관계자는 “올해도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보다 많은 육송화물을 해송으로 전환하여 전 세계 공통과제인 탄소저감을 실현하고 내항해운 선사들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