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중대재해처벌법 대비 항만 현장 안전점검

기사승인 [0호] 2022.01.25  11:43:30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준석 사장 직접 감천항, 중앙부두 항만현장 등 안전 챙겨

   
 

부산항만공사(BPA)가 ‘중대재해 처벌등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직접 항만 현장 안전점검에 나섰다.

강준석 BPA 사장은 1월 24일 부산항 감천항 공용부두 일대와 중앙부두 항만현장을 직접 방문, 안전에 소홀한 부분은 없는지 △안벽 외관 상태 △방충재·차막이 등 시설물의 손상 여부 등을 살폈다.

강 사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은 물론, 항만안전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항만작업장의 안전을 바라보는 사회의 패러다임이 크게 바뀌고 있다”며 “하역 작업 중 다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안전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 사장은 지난 18일에는 경영진과 함께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에 설치할 항만하역장비를 제작 중인 HJ중공업 부산 영도 현장을, 21일에는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등‘중대재해 처벌등에 관한 법률’시행을 앞두고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

강 사장은 25일 안전항 부산항을 만들기 위한 노·사·정 안전사고예방 거버넌스 구축 업무협약도 진행할 예정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