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석 연휴 서‧남해안 연안여객선 12만 8천명 이용

기사승인 [0호] 2021.09.23  11:08:49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증가에 따른 고향 방문 증가로 전년 대비 6% 증가

article_right_top

추석 연휴 특별수송 기간인 9월 17일부터 22일간 전남 서·남해안 지역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12만 8,000명, 차량은 3만 7,000대로 지난해 대비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작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추석 연휴 고향을 찾지 못했던 귀성객의 고향 방문이 늘어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목포권은 6만 9,000명이 이용하여 전년 대비 약 4% 감소하였으나, 2021년 4월 임자대교 개통으로 폐업한 진리-점암 항로와 기상악화로 운항이 줄어든 목포-홍도 항로를 제외한 대부분의 항로에서 이용객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 항로별로 살펴보면 목포-제주 항로가 1만 3,000명(133%), 목포·남강-가산 항로가 1만 4,000명(129%), 목포-하의·신의 항로가 1만 2,000명(116%)이다. 완도권은 땅끝-산양 항로가 1만 8,000명(120%), 화흥포-소안 항로 1만 2,000명(127%), 완도-청산 항로 9,000명(111%)으로 완도권 전체 5만 9,000명이 이용하여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목포해수청 관계자는 “추석 연휴 특별수송기간 수송수요 증가에 따른 증선 및 증회운항과 여객들의 안전한 이용으로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원활한 수송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