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성重, 중국 ‘영파 법인’ 철수 결정

기사승인 [0호] 2021.09.14  10:40:31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사업장 운영효율 개선전략 일환, 설비노후화 효율낮아…중국 영성법인으로 일원화

article_right_top

삼성중공업의 중국 내 생산 법인인 ‘영파(波)유한공사’가 철수할 계획이다.

법인이 소유한 토지 등 자산은 중국 정부가 인수할 예정이며, 삼성중공업은 잔여 공정을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 초 인수 인계 절차를 마무리 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중국 영파 법인은 1995년 설립해 26년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을 공급해 왔으나, 설비 노후화로 인한 생산효율 저하에 따라 해외 사업장 운영 효율 개선 전략의 일환으로 철수를 결정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 내 2개 사업장에서 이루어진 블록 제작은 향후 설비 합리화가 갖춰져 생산성이 높은 영성(成)법인으로 일원화하고 집중 육성해 효율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과거 호황기 선박 건조 물량 증가에 대응하고 원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 1995년 중국 절강성 영파시, 2006년에는 산동성 영성시에 선박 블록 생산 법인을 설립해 운영해 왔다. 지난해 말 기준 생산량은 각각 15만톤, 20만톤 규모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자본확충을 통해 미래 친환경 신기술 개발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한 유상증자를 진행 하고 있으며 거제조선소 인근 사원 아파트단지 등 대규모 비생산 자산의 매각을 적극 추진하는 등 자구계획 이행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