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중공업, 조선업계 최초 녹색(ESG)채권 최고 등급 획득

기사승인 [0호] 2021.02.22  11:35:24

공유
default_news_ad1

- 친환경 선박 건조, 환경개선 효과 인정받아

가삼현 사장 CSO선임·ESG실무위원회 신설, 전계열사 ESG경영 박차
 

   
 

현대중공업이 2월 19일 NICE신용평가사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등급 중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 평가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3월 5일 1,500억 규모 녹색채권을 발행한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투자를 목표로 하는 ESG채권 중 하나이며, NICE신용평가의 인증등급은 발행 자금으로 투자하는 프로젝트의 적합성, 프로젝트 선정의 적정성, 자금관리의 적정성, 외부공시의 충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부여한다.

현대중공업은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친환경 선박을 건조, 유해물질 저감에 앞장서는 등 환경개선 효과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을 받았으며, 향후 조달자금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초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을 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로 선임하고 ESG실무위원회를 신설, 전 계열사가 ESG경영을 실천하도록 하고 있다. 더불어 그룹 내 각 계열사 이사회에 ESG관련 성과 및 이슈를 보고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유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 역시 국내 처음으로 NICE신용평가 및 딜로이트안진 두곳에서 복수로 친환경 인증의견을 받고, 지난 1월 28일 4,000억원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최고 등급 판정은 그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개발을 꾸준히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ESG를 경영 최우선 가치로 삼아 보다 나은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5월 조선업계 최초로 산업은행과 총 4,8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한 바 있으며, 또한 현대중공업지주는 판교에 짓고 있는 글로벌 R&D센터를 친환경 요소로 설계, 건립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그린론(Green Loan)을 체결하는 등 ESG경영 실천에 나서고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