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항 역대 월간 ‘컨’물동량 최대 처리기록 경신

기사승인 [0호] 2021.02.22  10:33:09

공유
default_news_ad1

- 1월 31만 1,112TEU 처리...기존 최대 월 처리기록인 작년 11월 물동량 추월

올해 1월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17.1% 증가한 31만 1,112TEU를 기록하여 역대 최대 월간 ‘컨’물동량 기록을 경신했다.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인천항의 기존 최대 처리기록인 지난해 11월 29만 7,963TEU를 넘어선 31만TEU 이상을 처리하였다. 그중 수입은 15만 6,221TEU, 수출은 14만 3,850TEU로 전년 대비 각각 10.6%, 18.8%씩 증가했다. 환적과 연안 물동량은 각각 1만 424TEU와 617TEU를 기록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은 중국이 9만 5,228TEU로 18.3%, 베트남이 2만 2,466TEU로 8.3%, 홍콩이 5,038TEU로 38.0%로 각각 증가세를 보였다.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61.0%, 베트남 14.4%, 태국 3.8%, 홍콩 3.2%, 인도네시아 2.9%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국가로부터 컨테이너 수입이 전체 수입 물동량의 85.3%를 차지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에서는 중국이 9만 1,200TEU로 12.6%, 국내 타항이 2만 482TEU로 24.0%, 베트남이 1만 2,031TEU로 38.9%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 63.4%, 베트남 8.4%, 대만 5.1%, 홍콩 2.8%, 태국 1.5%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국가로의 컨테이너 수출이 전체 수출 물동량의 81.2%를 차지했다.

IPA는 1월 물동량의 증가 원인을 중국‧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국내 수출입의 전반적인 호조와 중국의 춘절기간의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또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1월 초 인천~중국~홍콩~대만~말레이시아 등을 잇는 신규항로가 개설됨에 따라 동남아 항로 활성화 등의 영향이 역대 최대 월간 물동량 처리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앞으로도 꾸준히 ‘컨’물동량 증가세를 이어가서 금년도 물동량 목표인 345만TEU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국내외 비대면 포트세일즈 마케팅 강화, 환적증대를 위한 대형선박 교체 유도와 글로벌 대형화주 유치 등 코로나19라는 위기에도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를 위해 다각적으로 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