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수부, 지역-민간과 정책협력 강화 위해 전국 소통 이어가

기사승인 [0호] 2021.02.18  15:00:2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중해(地中海) 프로젝트, 산·학·연 간담회 등 다양한 소통 추진

article_right_top

해양수산부가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달라진 경제·사회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국가경제 발전과 국민생활 향상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고품질의 해양수산정책 개발을 위해 지중해(地中海) 프로젝트, 산·학·연 간담회 등 전국 차원의 소통 릴레이를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먼저 2월 19일에 인천·경기 권역을 대상으로 하는 1차 협의회를 시작으로 지역과의 소통을 이어 가는 지중해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지중해 프로젝트’는 ’지역과 중앙이 하나 되어 바다로‘라는 의미로, 전국 74개 연안 시·군·구청장과의 영상 또는 대면 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해양수산 경제 활성화와 해양환경 관리 등을 위한 정책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현장과 가장 밀접한 행정을 구현하고 있는 기초 지자체로부터의 상향식 정책 발굴을 통해 탁상행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실제 국민들의 생활과 밀착된 현장감 있는 대안 발굴을 목적으로 올해 4월까지 총 7개권역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 해양수산 정책과제 발굴을 위해 전국 해양수산 분야 대학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전문 연구기관과의 산·학·연 간담회를 연속으로 개최한다. 기존의 단발성 정책 자문을 뛰어넘는 이번 연속 간담회는 해양수산, 해운항만 및 해양과학기술 등 분야별 교수와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엽적인 주제보다는 미래 해양수산의 밑그림을 그리는 차원에서 해양수산 분야의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등 중장기 정책과제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 방향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해양수산 관련 업계 및 이해관계자와의 소통도 추진한다. 올해 상반기 중 해운업, 항만물류업, 연근해어업, 양식업 등 업계는 물론, 해양수산계 고등학교와 노동계 등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여 정책 수요자의 의견을 듣고 현실감 있는 정책 대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중해 프로젝트, 산‧학‧연 간담회 등 여러 소통 릴레이를 통해 논의되는 내용 중 바로 사업화할 수 있는 과제는 2022년도 예산 사업에 반영을 추진하고, 제도 개선이나 관계부처의 협조가 필요한 과제는 종합적인 지역 개발 또는 산업별 육성전략에 반영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국민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면서도 해양수산 현장에서 절실히 필요로 하는 맞춤형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뛰며 현장과의 소통‧협력을 강화하여 국민들과 함께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데 매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