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내항 사일로, 미디어파사드 조성으로 항만 주변 야간경관 개선

기사승인 [0호] 2020.12.03  16:32:42

공유
default_news_ad1

- 11월 25일, 5개 관계기관과 협약체결... ‘인천내항 사일로 미디어파사드 조성사업’ 완료

 

   
 

인천항만공사(IPA)가 11월 25일 저녁 인천광역시, 인천테크노파크, 인천교통공사, ㈜한국TBT 등 5개기관 간 협약체결을 통해 추진한 인천내항 사일로 미디어파사드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현장에서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미디어파사드’는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추고 스크린을 활용해 다양한 영상을 투사하는 예술 행위이다.

인천내항 7부두의 ㈜한국TBT 사일로에 그려진 슈퍼그래픽은 지난 2018년 ‘세계에서 가장 큰 야외벽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이래, 세계 최고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의 iF와 미국의 IDEA에서 본상을 수상하며 인천의 새로운 명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주변 환경의 특성상 방문객의 접근이 어렵고 야간에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불편함이 있어, 인천광역시와 IPA는 총 4억 8,000만원의 사업비를 공동투입하기로 협약하고 인천항 주변 야간경관 개선 등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사일로 슈퍼그래픽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디자인 기획 등 사업관리는 인천테크노파크에서 진행했으며, 추후 시설 운영은 월미바다열차 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교통공사에서 맡는다.

미디어파사드 컨텐츠는 △기존 사일로 슈퍼그래픽의 스토리를 재구성한 ‘사계절의 아름다운 변화’ △관문 도시인 인천을 통해 경험하는 ‘인천으로의 여행’ △기존 사일로 슈퍼그래픽 활용 대기화면 등 총 8편의 영상으로 구성되며, 풍부한 연출과 다채로운 색감으로 어두운 인천항을 화사하게 밝힐 예정이다.

IPA는 인천의 관광 컨텐츠 개발을 위한 기관 간 협업 사례인 이번 사업이 인천내항 주변 관광자원인 월미도, 차이나타운, 자유공원 등과 조화를 이뤄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원도심 상권의 부흥 및 지역경제 발전에 따른 인천내항 재개발 지역의 활성화를 통해 시민 숙원 사업인 ‘인천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사업’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IPA 관계자는 “삭막했던 인천항의 밤이 미디어파사드라는 화려한 옷을 입고 시민들에게 한 발짝 더 다가가게 됐다”며 “인천내항 1·8부두를 누구나 다가와서 즐길 수 있는 해양문화관광거점으로 재개발하여 시민들에게 돌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