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 개최

기사승인 [0호] 2020.10.23  11:17:38

공유
default_news_ad1

- 10월 27일~29일 부산 롯데호텔서 열려...오프라인·온라인 생중계 실시

 

   
 

해양수산부가 부산광역시, 부산일보, (사)한국해양산업협회와 공동으로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부산 롯데호텔에서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을 개최한다.

이번 제14회 포럼에는 해수부 문성혁 장관과 부산광역시 박성훈 경제부시장을 비롯하여 해양환경‧조선‧해운‧항만‧금융 등 해양 전 분야의 전문가 50여명이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참석하며, 피터 톰슨(Peter Thomson) 유엔 해양특사 등 해외 주요 인사들은 온라인으로 참석한다. 또한, 이번 포럼은 세계해양포럼 누리집(www.wof.kr)과 유튜브(세계해양포럼)를 통해 생중계되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미래로 한발 더(One more Step toward Sustainable Future of Oceans)’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포럼은 기조세션과 4개 정규세션, 4개 특별세션, 끝맺음(에필로그) 세션, 3개 특별 프로그램 등 총 13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12개국 연사와 토론자들이 함께 모이는 열띤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기조세션에서는 최초의 유엔 해양특사인 피터 톰슨(Peter Thomson)이 ‘미래로 한발 더, 뉴노멀 시대의 해양’을 주제로 강연을 선보인다. 피터 톰슨 유엔 해양특사는 유엔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의 17대 주요 목표 중 ‘해양 자원의 보존과 지속가능한 이용 부문(SDG-14)’의 이행을 적극적으로 이끌고 있는 국제 전문가로, 이번에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강연을 진행하게 되었다. 그는 기조강연을 통해 플라스틱 줄이기와 같이 실천 가능한 대안부터 탄소 배출 저감과 수산 자원 보존 등을 위한 공동체 실천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정규세션인 수산, 해양환경, 조선, 해운·항만·금융 세션에서는 분야별로 △친환경 양식산업의 국내외 동향과 전망 △해양플라스틱 문제의 효율적인 해결방안 △급변하는 세계 조선시장의 최근 기술동향 및 한국조선산업의 경쟁력 강화방안 △해운‧항만‧금융시장의 국내외 동향과 전망에 대해 논의한다. 이후 끝맺음(에필로그) 세션에서 분야별 논의를 종합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특별세션에서는 △한국형 뉴딜 정책과 국내 해양도시의 협업 방안 △해양 공적원조사업(ODA) 확대 및 도시외교 활용 전략 △표해록(바다 표류기를 담은 조선시대 고전)의 민간교류 양상 및 문화콘텐츠적 요소 발굴 등을 논의하고, △해양 창업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특별 프로그램으로는 주한 캐나다 대사관, 캐나다 노바스코사 해양기술위원회와 국내 조선해양 분야 기업 간 1:1 온라인 사업회의를 추진하고, 해양환경 관련 영화 ‘블루(Blue)’ 상영, 해양환경 캠페인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해양수산 분야에서도 환경과 산업의 공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세계해양포럼이 해양수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그 해답을 찾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부터 매년 개최되어 온 세계해양포럼은 각국의 전문가, 기업인들이 모여 해양과 관련된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미래전략을 모색하는 해양지식포럼이자 비즈니스포럼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2020 제14회 세계해양포럼’의 자세한 내용은 세계해양포럼 누리집(www.wo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