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EU, 온실가스 감축 혁신펀드 신설... 비EU 기업도 환영

기사승인 [0호] 2020.10.19  15:0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업비 최대 60% 지원, 타 지원금 중복 수령 가능

article_right_top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가 10월 20일 발표한 ‘글로벌 그린딜 시대, EU 혁신펀드와 우리 기업 활용방안’에 따르면, EU 집행위는 혁신펀드(Innovation fund)를 설립하고 온실가스 감축기술 사업화에 2030년까지 10년간 약 100억유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펀드 기금은 EU 탄소배출권 거래 수익에서 출자된다.

이번 혁신펀드 지원대상은 EU 기업과의 조인트 벤처 또는 EU 법인 설립 등의 형태로 EU 내 사업운영을 하면 비EU 회원국 기업이라도 지원이 가능하다. 모집은 2020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진행하며 최종 선정기업에는 사업비의 최대 60%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 선정은 EU 집행위 산하 유럽 혁신네트워크 운영기관(INEA)에서 온실가스 배출 감소, 혁신수준, 프로젝트 성숙도, 프로젝트 확장성, 비용효율 등 5가지 평가기준에 의거해 선정한다. 탈락자에게는 탈락 이유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며 신청서 내용을 보강한 뒤 재지원도 가능하다. 또한 혁신펀드 지원금은 회원국 보조금, 호라이즌 유럽 등 기존 EU의 펀딩 프로그램과 중복 수령이 가능해 기업의 금융조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동 보고서는 “시멘트, 철강, 에너지 저장장치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우리 기업에 유리할 것”이라며 “온실가스 감축기술 국제 인증을 획득한 시멘트 생산 실증 기술과 친환경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철스크랩을 원료로 한 형강·철근 생산 기술을 가진 경우 혁신펀드 지원대상과 지원분야 자격을 모두 충족하므로 도전해볼 만 하다”고 말했다.

또한 “혁신펀드는 파리기후변화협정 및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중요 이행수단이자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기술 시장에서 EU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전략적인 투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노경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대리는 “혁신펀드는 비EU 회원국의 EU 내 프로젝트도 지원하므로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우리 기업의 EU 진출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사업비의 40%는 자체적으로 조달해야 하므로 EU 진출 시 컨소시엄을 구성해 운영 및 재무 리스크를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