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활용 친환경 MOU 체결

기사승인 [0호] 2020.10.15  14:27:25

공유
default_news_ad1

- UN SDGs협회, 사회적기업 아트임팩트와 업무협약 체결

탄소 및 플라스틱 저감, UN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 등 인류 및 지구환경보호 위해 노력
R&D 통해 친환경 제품 개발...업사이클링 활용한 신소재 유니폼 및 아이템 개발 예정

 

   
 

CJ대한통운이 10월 14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UN SDGs협회, 아트임팩트와 함께 지속가능경영 확산과 지구환경보호를 위한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삼자가 상호협력해 인류와 지구환경을 위한 탄소 및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확산을 통해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UN SDGs) 달성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윤리적 소비 및 친환경 패션을 선도하는 사회적기업 아트임팩트와 함께 R&D를 통한 친환경 제품개발에 나선다. 우선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고강도 기능성 섬유 및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신소재 유니폼 및 아이템을 개발하는 등 지구환경보호에 앞장서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또한 유엔 특별협의지위기구인 UN SDGs협회와 협업해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환경기준 GRP 등 국제인증 취득을 위해 노력하고,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이외에도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협약을 기반으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다양한 지속가능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친환경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플라스틱 등 환경문제가 세계적으로 대두되는 가운데 친환경을 넘어 반드시 환경을 보호해야 하는 필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라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환경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필환경을 실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친환경 물류시스템을 선제 도입하고 필환경을 실천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정부, 물류업계, 자동차 업체와 함께 손잡고 ‘전기·수소화물차’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CJ대한통운은 추후 1t 위주의 택배차량을 전기화물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한 택배간선차량, 수송차랑 등 각 사업에서 운행 중인 10톤 이상 대형차량도 수소화물차량으로 전환해 클린물류를 선도할 계획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