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업계 불고 있는 암모니아추진선의 바람

기사승인 [0호] 2020.10.13  15:42:21

공유
default_news_ad1

- 탄소제로 ‘암모니아’ 차세대 친환경 연료로 떠올라…암모니아 추진선 개발 박차

article_right_top

국내조선 3사, 로이드선급과 만에너지 등과 ‘암모니아추진선 공동개발 프로젝트’ 진행
2024~2025년 상용화 계획 목표로 추진중


암모니아가 새로운 친환경 연료로 떠오르면서 조선업계에서 선박 연료로 암모니아의 바람이 불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0월 6일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23,000TEU급 암모니아 추진 초대형컨테이너선에 대한 기본인증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도 세계적 선급인 영국 로이드선급(LR)과 독일 선박엔진 제조회사인 만에너지솔루션즈(MAN Energy Solutions)와 공동으로 ‘암모니아추진선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가운데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암모니아(NH3)는 질소(N2)와 수소(H2)의 합성 화합물로 연소 시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청정 대체 연료이며, 공급 안정성과 보관·운송·취급이 비교적 용이해 탈(脫)탄소 시대에 적합한 선박 연료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0%까지 저감해야 하는 IMO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어 선주들의 관심도 높아진 상황이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의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은 올해 7월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암모니아 연료추진 선박에 대한 선급 기본인증서를 받았다. 현대미포조선은 만에너지솔루션즈, 로이드선급과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추진선박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암모니아 추진시스템에 대한 기본설계 맡았으며, 만에너지솔루션즈는 암모니아 이중연료 추진엔진에 대한 개발과 제원을 결정하고 로이드선급은 해당 설계에 대한 적합성과 위험성 등을 검토했다.

삼성중공업도 LR으로부터 '암모니아 추진 A-Max 탱커'에 대한 기본인증을 획득했다. 지난해 7월부터 말레이시아 선사 MISC, 만에너지솔루션즈, LR과 공동으로 암모니아추진선 개발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기본인증을 바탕으로 독자 암모니아 연료공급 시스템 개발, 상세 선박 설계 등을 거쳐 2024년 실제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도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LR으로부터 23,000TEU급 암모니아 추진 초대형컨테이너선에 대한 기본인증을 획득하며 암모니아추진선 개발에 동참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6월부터 로이드선급, 만에너지솔루션즈와 공동으로 암모니아 추진선박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공동개발 프로젝트에서 암모니아 추진시스템에 대한 기본 설계를 담당했으며, 만에너지솔루션즈는 암모니아 이중연료 추진엔진에 대한 개발을 담당했다. LR은 해당 설비에 대한 위험성과 적합성 검토를 담당했다.

닉 브라운(Nick Brown) 로이드선급 대표이사는 “205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조선, 해운업계의 긴밀한 협조와 실천이 요구되는 중요한 시기에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개발은 매우 큰 성과”라고 강조했다.

 

 

 

 

류지훈 ryujihoon93@naver.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