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0년 해로드 앱 포스터·동영상 공모전’ 수상작 18점 선정

기사승인 [0호] 2020.09.23  11:36:30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터 부문 대상, 정우준 씨의 ‘해로드, 바다를 알려주는 빛’

UCC 부문 대상, 강문영 씨의 ‘해로드 바다에서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이 해로드 앱 이용 활성화를 위해 개최한 ‘2020년도 해로드 앱 포스터·동영상 공모전’의 수상작 18점을 선정하여 9월 23일에 발표했다.

해양측위정보원은 국민의 해양안전 준수에 대한 의식을 높이고, 항법장비를 갖추지 못한 소형어선이나 레저보트 이용자의 해로드 앱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모전을 개최하였다.

   
해로드 바다를 알려주는 빛(정우준)

지난해(2019년)에는 앱 체험수기와 동영상 부문을 공모했으나, 올해는 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수상작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해로드 앱 홍보에 유용한 포스터와 동영상 부문을 공모하였다.

지난 6월부터 8월까지의 공모기간 동안 포스터와 동영상 2개 부문에 총 58점의 다양한 작품들이 접수되었으며, 관련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이 참신성, 활용도 등 평가항목에 대해 심사를 진행하여 최종적으로 18점의 수상작품을 선정하였다.

포스터 부문의 대상은 ‘해로드, 바다를 알려주는 빛’이라는 작품을 제출한 정우준 씨에게 돌아갔다. 이 작품은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어두운 바다에서 해로드 앱이 안전하게 바닷길을 밝혀주는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동영상(UCC) 부문 대상에는 ‘해로드, 바다에서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라는 제목의 강문영 씨 작품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긴급구조 요청 메시지는 물론, 경도‧위도 좌표를 함께 보낼 수 있는 해로드 앱의 기능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대상 수상자 2명에게는 해양수산부 장관상과 100만원 상당의 부상을 수여하고, 우수상 2명과 장려상 수상자 4명에게는 국립해양측위정보원장상과 각각 50만원, 30만원 상당의 부상을 수여한다. 입선 수상자 10명에게도 2만 원 상당의 모바일 상품권을 수여한다. 아울러 해양측위정보원은 수상작들을 향후 유튜브, 블로그, 홍보영상 등을 통해 소개할 수 있도록 활용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해로드 바다에서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강문영)

이종철 국립해양측위정보원장은 “앞으로도 해로드 앱 공모전과 같은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더 많은 국민들이 바다 활동을 하기 전, 스마트폰에 해로드 앱을 설치하여 위급한 상황발생 시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로드 앱’은 항법장비를 갖추지 못한 소형어선이나 레저선박 이용자 등의 안전을 위해 2014년 8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스마트폰 앱으로, 긴급 구조요청 기능과 바닷길 안내 기능(항해보조)은 물론, 해양기상정보를 제공하는 기능도 있다. 최근 해로드 앱을 활용한 구조 사례 등이 널리 알려지면서 이용자가 지속해서 증가하여 누적 다운로드 수가 2020년 7월을 기준으로 34만건을 넘어섰으며, 이를 통한 인명구조 실적도 670명에 달한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