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MSC, 이탈리아 로로선사에 49% 출자

기사승인 [0호] 2020.09.15  14:41: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스위스선사인 MSC의 창업자 일족인 아폰가의 투자회사, 마린베스트가 이탈리아의 RORO선사인 이크나시오 메시나그룹에 출자한다.
 

이번 거래의 중개를 맡은 이카리제은행에 따르면, 메시나와 칼리제 등 금융기관이 6월에 합의한 구조조정안을 근거로 한 것이며, 마린 베스트의 투자액이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49%를 출자하는 것 이외에 선박보유 새 회사에도 출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로선 관련 출자액은 2,500만유로로 전해지고 있다.
 

마린 베스트의 이번 출자는 칼리제가 이탈리아의 자산관리회사인 AMCO 메시나그룹에 대한  약 3억 2,400만유로 분을 매각하기 위한 조건으로 알려졌다.


메시나는 새 회사인 RORO이탈리아를 설립했으며, 이 신설회사는 메시나의 RORO선 4척을 보유한 회사로 칼리제로부터 메시나에 대한 대출 일부를 인수한다.

마린 베스트는 이 회사에 총 52%를 출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 RORO선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조선소에서 정비한 콘로선(컨테이너・RORO겸용선) 8척 시리즈(4만5,200gt,3000TEU)중 4척이다. 이 시리즈 건조를 위해 칼리제로부터 융자가 메시나의 경영상 부담이 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메시나그룹은 2021년에 창업 100주년을 맞은 선사로, 콘로선과 로로선 등 21척을 운항하는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한 지중해, 아프리카, 중동, 인도 대륙까지 연결하는 정기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9월기준 동사의 컨테이너 수송능력은 세계 40위인 2만9,305TEU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