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NV―GL, “탈탄소화, 코로나19 팬데믹 같은 긴급한 과제”

기사승인 [0호] 2020.09.11  13:12:2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9월 8일 ‘에너지 이행전망 2020’ 보고서 발표
 

DNV―GL가 9월 8일 ‘에너지 이행전망 2020’ 발표를 통해 코로나19의 감염확대와 경제적인 영향으로 인해 전세계 에너지 수요가 항구적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DNV―GL는 온난화 대책의 국제룰인 ‘파리협정’의 목표달성이 어렵고 육상과 해상을 불문하고 탈탄소화의 대처가 기능하기 시작하는 것은 2030년대 중반부터로 보았다.
 

DNV―GL는 지난해 2025년 시점에서 신조선의 40%이상이 LNG연료선이 아니라면 IMO가 주창하고 있는 온실효과가스(GHG)를 2008년대비 50% 감축한다는 목표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었다.


이번에 리포트에서도 금세기 중반까지 탈탄소화가 실현되는 것은 가스연료중 13% 정도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CO2를 배출하지 않는 청정에너지인 수소는 EU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2050년 에너지 수요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6%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토대로, DNV―GL는 화석연료의 GHG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한 선택지는 한정돼 있지만 천연가스에 관해서는 다른 에너지원으로의 이행 이외에 CCS(CO2 회수와 저장) 기술로 수송 등을 생성함으로써 탈탄소화가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2040년까지 가스가 탈탄소화되고 CCS기술과 수소를 통해 재생에너지와 배터리기술, 암모니나 등 차세대 연료의 이용확대를 보완해 사회에 안전하고 저렴한 가격의 청정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DNV―GL의 최고경영진은 "세계적인 기후 위기는 코로나19의 팬데믹과 마찬가지로 긴급성이 높은 과제"라며 "기후위기의 실용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당장 손을 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소를 포함한 탈탄소화 천연가스는 장차 인류가 희망하고 필요로 하는 에너지로의 이행에서 중요한 역할을 완수할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탈탄소화 대처를 둘러싸고 일본에서도 수소연료나 암모니아 연료를 사용한 선박의 실용화 프로젝트가 수립되고 있으며, K-Line은 미츠비시조선, 일본해사협회(NK)와 공동으로 선상 CCS의 실증실험을 실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