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컨테이너운임, 북미행 고공행진

기사승인 [0호] 2020.08.12  15:13:2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8월 7일 상해발 북미서안행 컨스팟운임 40‘컨당 3,144불, 동안행 3,540달러
북유럽행 컨운임 20’ 910달러, 지중해 컨운임 20‘ 940달러 7월들어 보합세

 

아시아발 북미행 컨테이너운임이 높은 수준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상해항운교역소(SSE)에 따르면, 8월7일부 상해발 북미서안행 컨테이너 스팟운임은 40‘ 컨당 3,144달러였다. 2011년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7월말의 3,167달러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지만 전주에 비해서는 높은 수준이다.


이같은 동 항로의 운임호조를 배경으로 일부에서는 북미서안행 임시선을 띄우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중국의 COSCO 산하의 홍콩선사인 OOCL은 이번주(8월둘째주) 상해*염전발 미국의 롱비치행 임시선박을 띄었는데, 이 선박은 8월 29일 롱비치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북미동안행 운임은 같은 기간 40’ 컨당 3,540달러로, 전주대비 9달러정도 상승했지만 2018년 11월이후 3,500달러를 초과한 것으로 기록됐다.


올해 6월이후 북미서안행 컨화물의 운임이 급상승했으며 최근들어 북미동안행도 꾸준히 운임이 오르고 있다.


시황상승에 의해 임시선이 늘고, 운임의 하방압력이 커지는 경우가 있지만 아직까지는 북미항로의 컨테이너운임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같은 기간 북유럽행 컨테이너운임은 20‘ 컨당 910달러였으며 지중해행 운임은 940달러였다. 북유럽과 지중해행 컨화물운임은 7월들어서 거의 보합세 추이를 보이고 있다 .


단 아시아발 유럽 및 지중해해 수급상황은 타이트해 신규 북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업계는 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확대에 대한 대응으로 선복압축이 지속되고 있는데다가 스페이스의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SSE 인덱스는 거의 제자리 걸음을 하면서 일부선사는 가격인상 경향도 보이고 있다. 。


남미항로의 경우 7월초 20’ 컨당 500달러대 초반까지 운임이 떨어졌으나 8월들어서는 963달러까지 회복됐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