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원교대지 확보 난항, 홍콩도 규제강화

기사승인 [0호] 2020.07.30  14:44:4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선원의 교대지 확보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홍콩이 7월 29일 이후 지금까지 허용해온 하역 예정이 없는 선박의 선원교대를 금지했으며, 싱가포르도 선원교대의 대상에 우선순위를 둔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이 여전히 확산되고 있어 다른 나라의 선원 교대지에서도 교대지로서의 규제를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따라 해운업계에서는 선원의 공급국에 직접 기항해 선원을 교대하는 방식이 뉴노멀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홍콩정부는 7월29일부터 교대지로서의 규제를 강화했다. 지금까지는 홍콩에서 하역이 예정돼 있지 않은 선박도 선원교대를 위해 입항을 할 수 있도록 했으나 이날 이후 금지됐다. 뿐만 아니라 하역이 예정돼 있던 선박도 일정한 제약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새로 탑승하는 선원은 홍콩 도착이후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고 직접 본선으로 가야 한다.
 

싱가포르도 교대지로서의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싱가포르해사항만청(MPA)은 최근 자국에서의 선원교대 대상에 싱가포르 선적 등 우선순위를 정할 방침이라고 표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싱가포르적선에 한정하고 외국적선은 배제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그밖에 말레이시아도 규제를 강화했다는 외신의 보도가 나와 있다.

직접 기항에 의한 선원교대는 코로나로 인해 항공 정체와 선원공급국내 이동제한에 대해 선사들이 고육책으로 강구해온 방법이다. 제 3국의 교대지에 선원을 파견하지 않고 선박 쪽에서 내보내는 것이다. 최단항로에서 항로이탈시켜 교대함으로써 추가연료 비용과 운항시간의 손실이 발생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최근 선원들의 연속 승선기간을 확인하는 호주의 항만국통제(PSC) 강화와 맞물려 극동-호주간 대형 벌크선박으로 필리핀을 직접 기항해 선원을 교대하는 선사들이 늘어났다. 선원 교대지의 규제강화로 통상적인 선원 파견방법이 계속 난항을 겪으면서 비상수단으로 이용되는 직접기항이 새로운 표준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