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해대, 올 2학기 대면·비대면 융합수업으로 진행

기사승인 [0호] 2020.07.01  14:05:51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면수업 기간, 부산 이외 지역 학생 전원 기숙사 제공 추진

코로나19 선제대응, 비대면수업 문제점 대폭 개선

 

   
 

한국해양대학교가 코로나19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을 대면수업과 비대면수업을 융합한 형태로 진행하기로 확정했다.

한국해대는 코로나19 2차 대유행 상황에 미리 대비하고 지난 1학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준비기간 부족으로 학사운영의 잦은 변경과 학사운영 지원 애로를 개선하기 위해 2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선제적으로 결정했다.

이번 대면·비대면 융합형 교육은 학생 만족도 조사에서 비대면 수업의 문제점으로 꼽힌 과중한 과제 부담과 상호작용 및 피드백 부족 등 1학기 비대면수업의 단점을 대폭 보완하게 된다.

대면수업은 학년별로 분산하여 3주씩 진행하며 3주 동안 5주 차 분량의 수업을 진행하는 집중수업으로 운영한다. 대면수업 기간 중 부산 이외의 지역에 거주하는 학생들에게 전원 기숙사를 제공해 숙식 문제를 해결하는 등 안정된 학습 환경에서 수업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비대면수업은 9주간 온라인 콘텐츠 제공이나 실시간 화상 수업의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한다. 기말고사는 3주 동안 분산해 진행하고 대면시험도 학생들의 동선이 최대한 겹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수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1학기 종강과 함께 동영상 촬영을 위한 전문가와 장비를 투입해 동영상 강의 제작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온라인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고 온라인 학습관리시스템(KMOU-LMS)을 보완하는 등 양질의 비대면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한다.

최석윤 한국해양대 교무처장은 “적극적인 학사관리와 운영으로 학생들에게 양질의 수업과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책임을 다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1학기에 부족했던 문제점을 분석해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해양대는 내년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해양특성화 인재양성을 위해 4개 단과대학 31개 학부·과를 ‘3개 단과대학 15개 학부·과’로 탈바꿈시켜 신 해양시대 융합형 인재교육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계획이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