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물동량 세계 항만 순위 2단계 상승

기사승인 [0호] 2020.06.26  14:43:39

공유
default_news_ad1

- 환적 물동량 1.5% 증가, 세계 항만 4위 기록

article_right_top

부산항만공사(BPA)가 2020년 5월 누계 기준으로 전년대비 1.5% 감소한 900만TEU 물동량을 처리했다. 그 중 수출입 물동량은 4.9% 감소한 반면, 환적 물동량은 1.5% 증가하여 전체 물동량 하락폭을 완화시켰다.

부산항은 지난해 2,199만TEU를 처리하여 세계 6위 항만에 머물렀으나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환적 물동량이 오히려 증가세를 보여 세계 4위 (5월 누계 기준)로 올라섰다. 1위 항만인 상해는 –7.5%, 2위 싱가포르 –0.7%, 3위 닝보저우산 –6.7%, 4위 부산 –1.5%, 5위 선전 –13.4%를 기록했다.

환적화물이 호조세를 보이는 주요 요인으로는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선사들의 결항(Blank Sailing)이 빈번해짐에 따라 글로벌 선사들이 부산항의 안정성과 우수한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화물의 리드타임(Lead Time)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항을 환적 거점으로 활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향후 코로나 확산에 따른 본격적인 경기침체에 접어들면서 당분간 수출입 물동량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부산항의 우수한 서비스 네트워크(해상 노선)를 바탕으로 환적 물동량은 큰 폭의 하락없이 전년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