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장 교수의 고향사랑’

기사승인 [516호] 2020.06.02  13:32:13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인현 교수 에세이 집, 범우사 발간

   
 

선장출신의 김인현 교수가 고향의 수산업과 상선의 항해사 선장시절의 추억을 바탕으로 수필집 제2권 ‘선장 교수의 고향사랑’을 펴내었다. 제1권 “바다와 나”의 후속편의 성격을 갖는다. 제1권에서는 그가 선장으로 있으면서 좌초사고를 당한 다음 어려움을 극복하고 고려대 법대교수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솔직하고 담담한 필치로 그렸다면, 제2권은 동일한 고향과 바다에 대한 체험을 밝고 긍정적인 필치로 때로는 서정적으로 적었다.


이 수필집 제1장 ‘그리운 고향편’에서 김 교수는 고향 축산항에서의 성장기에 받은 집안의 교육 내용을 재미있게 그렸다. ‘커가는 아이 기살리기’는 그가 자란 경북 동해안 영덕지방 반촌에서의 가정교육이 어떠했는지 보여준다. 제2장 ‘바다와 나’에서는 고향인 어촌에서의 삶과 상선에서의 특이한 경험을 그렸다. 바다에서 승진, 닻, 샤클, 로프와 같은 바다의 소재를 지식을 담아 잘 전달한다. 제3장 ‘살아가는 평범한 이야기’에서는 지식인으로서의 김 교수의 다양한 사색이 나타나있다. ‘나이들이 살아가는 방법’은 법조계의 지성인 두 사나이가 의기투합하는 모습을 투박하지만 힘차게 그렸다. 제4장에서는 그의 고향 영덕군의 지속적인 성장과 존속을 위한 내용이다.
 

김인현 교수만큼 해운, 수산, 조선, 선박금융을 생래적으로 타고난 사람도 없다. 그는 ‘천직으로서의 해상법 교수에서 그 근거를 제시한다. 수산업을 하던 집안에 태어나 20살까지 수산업과 같이 했고, 그후 오늘에 이르기까지는 해운에 종사한다. 유년시절 담너머 조목수집에서 나룻배를 건조하는 것을 보고 자라면서 선박건조를 배웠고, 조부님이 철선을 계획조선하면서 빚을 지면서 집안전체가 경매에 붙여진 경험이야말로 그가 처음으로 경험한 선박금융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그는 이 모든 분야를 다루는 해상법 교수가 된 것은 운명적이라고 말한다. 그는 또한 ’어려울 때 일수록 바다로 나가자며 자신 집안의 4대에 걸친 바다와의 인연과 그 성공 스토리를 소개한다.
 

선장출신의 대학교수로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인현 교수는 학계는 물론 실무에서도 공적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부드러운 성품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내면의 세계를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이 수필집이 제공한다. 그는 솔직하게 그의 경험을 풀어놓는다. 이 책을 통해 그가 바다만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집안을 포함한 고향도 무척 사랑하고 고마워하고 감사하는 마음이 있음을 우리는 알 수 있다. 김 교수의 성품은 모두 고향에서 형성된 것이니, 김교수를 아끼고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그의 고향에 대한 이야기에 대한 일독을 권한다.
 

에세이 ‘선장 교수의 고향사랑’은 범우사(031-955-6900)에서 출간했으며,

교보문고 등 전국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다.
인터넷 주문시 배송비 무료, 10% 할인.
김인현 교수 연락처=captainihkim@korea.ac.kr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