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환경부·산자부·국토부·CJ대한통운, 수소화물차 도입 위한 시범사업 시작

기사승인 [0호] 2020.05.21  14:35:01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소화물차가 양산될 2023년 이후 10톤이상 대형화물차 교체키로

친환경화물차, 친환경포장재 도입... 클린물류 밸류체인 완성으로 지구온난화 방지 동참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저감 등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물류업계가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손을 맞잡았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CJ대한통운, 현대자동차 등 정부 및 물류업계가 5월 20일 CJ대한통운 옥천허브터미널에서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환경부는 2021년 출시되는 대형(10톤급) 수소화물차 구매 보조금 지원 △ 산자부는 수소화물차 성능개선을 위한 개발 및 실증 지원 △국토부는 수소화물차의 운영 부담 경감을 위한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 강구 △현대자동차는 대형 수소화물차 성능개선 및 양산, △CJ대한통운은 수소화물차를 물류 노선에 시범적으로 운행하여 현장 테스트를 하기로 했다.

동 협약을 통해 물류회사들은 화물차를 활용한 화물 배송, 수송 비율이 높은 만큼 친환경 화물차로 교체할 경우 정책의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CJ대한통운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군포허브터미널과 옥천허브터미널간 정기 노선 화물차량을 운행하여 실증적인 데이터를 검증하고, 각 부처는 수소충전소 설비 구축, 수소연료 및 충전소, 수소화물차 보조금 지급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CJ대한통운은 수소화물차 생산이 시작되는 2023년부터 택배간선차량, 수송차량 등 각 사업에서 운행 중인 10톤이상 대형차량을 수소화물차량으로 교체할 예정이며, 1톤 위주의 택배차량은 전기화물차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태영 CJ대한통운 부사장은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온난화는 전 지구적인 이슈로 부각되고 있으며 다국적 고객사들도 제품 운송 시 친환경 장비를 사용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라며 “CJ대한통운은 친환경화물차, 친환경포장재, 친환경물류시스템까지 클린물류 밸류체인을 완성하여 지구온난화 방지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