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항 노사정 협력으로 코로나 유입 방지 총력

기사승인 [0호] 2020.02.27  10:36:22

공유
default_news_ad1

- 코로나19 유입 방지 위한 터미널 식당 폐쇄 등 강력 대처

article_right_top

부산항은 설·추석 명절을 제외하고는 1년 내내 우리나라 수출입 전진기지로 멈추지 않고 움직이고 있는 국가 기간시설이다. 2월 26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부산항도 코로나 19의 유입방지를 위해 항만근로자, 운영사, 정부 등이 협력하여 대안을 마련하는 등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부산항 북항과 신항 터미널 출입구에서는 열화상 감지 카메라, 비접촉식 체온계 등을 사용하여 출입자에 대한 발열 검사를 철저히 하여 터미널 내 유입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터미널 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식당으로의 유입 방지를 위해 대부분의 터미널이 식당을 잠정 폐쇄하는 등 강력 대응책을 내놓으면서 해당 터미널 임직원은 물론, 항만근로자, 화물차 트럭기사 등에게 양해와 협력을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BPA는 터미널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항만이 가동될 수 있도록 근무조 편성, 퇴직자 등 유휴인력 확보, 근로자 대기실 별도 운영, 재택근무, 근무자 분리 등 터미널별 특성을 반영한 비상대응 체제를 당부했다.

또한 특정 터미널에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해당 터미널 기능이 일시 정지될 경우에는 인근 터미널로의 전배를 통해 항만기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BPA는 “부산항은 우리나라 수출입화물 컨테이너 화물의 약 75%를 차지하는 국가 핵심시설인 만큼 어떠한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항만이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노사정이 힘을 합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