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R, 조직개편 단행 및 신임 상근임원 선임 등…새 경영체계 마련

기사승인 [0호] 2020.02.25  15:48:34

공유
default_news_ad1

- 2월 25일 2020년도 정기총회 개최

   
 

한국선급(KR)이 2월 2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58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한국선급 총회는 회무보고 및 회원변동 사항 보고에 이어 정관 개정(안), 상근임원 선임 승인(안)과 수입 1,477억원, 지출 1,360억원 2019년 결산(안)을 상정하여 최종 승인했다.

한국선급은 지난해 신조 물량 증가에 따른 기자재 검사 수입 증가 등으로 수입이 전년대비 18.3% 상승한 1,477억을 기록하여 당기순이익 117억원을 달성했다고 보고하고 결산(안)을 승인 받았다.

이와 함께 새 경영진 구성을 위한 상근임원(전무이사) 선임(안)도 승인 받았다. 이날 승인을 받은 상근임원은 △김명식 경영기획본부장 △윤부근 검사본부장(협약본부장 겸무) △김연태 기술본부장 △이영석 사업본부장이며, 선임일인 25일부터 임기를 시작으로 3년간 상근임원직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한국선급은 오는 3월 1일부터 2025년까지 등록톤수1억GT, 매출액2천억원 달성을 경영목표로 잡았으며, 이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할 예정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사업다각화를 위한 인증, 함정, 연구 등 비선급 분야에서의 신규 사업 개발을 강화하고, 전결권 하향을 통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체계 구축을 위한 신성장사업단, 전략기획실 등 실/단을 신설한 것이 핵심이다. 본 조직개편으로 한국선급의 조직은 6본부, 9실원단소, 45개팀으로 재편될 예정이다.

이형철 KR 회장은 “지난해 불확실한 여건 속에서도 분주히 노력해 온 결과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등 의미 있는 결실을 맺었다”며 “올해는 예년보다 경영상황이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신임 경영진과 함께 개편된 조직체계를 조속히 안정화시키고, 검사품질 제고 및 선주영업 강화, 사업다각화에 매진하여 고객 서비스 향상과 사업성과를 더욱 높이도록 노력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