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19, 중국 수리조선소 타격, 공사지연 200척넘어

기사승인 [0호] 2020.02.14  17:04: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코로나 19에 따른 영향으로, 중국의 수리조선소에서 200척이 넘는 선박의 공사가 지연될 가능성이 발생했다.
 

조선업단체의 중국선박공업행업협회(CANSI)가 2월 11일 밝힌 내용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수리조선 15개사에 입거해 있는 상황 등을 토대로 공사지연 가능성이 있는 선박의 수가 200척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CANSI의 조사에서는 중국에서 수리중인 선주 가운데 95.5%는 납기가 지연될 가능성이 있음에 어느정도 이해한 이해를 표했지만 1.5%의 선주들은 조선소의 불가항력선언 일정을 거부했다고 밝혀졌다. 그러나 일정한 이해를 표시한 선주 중에도 적절한 납기지연에 동의한 선주는 55% 정도로 나왔다.
 

수리조선소에의 입거는 통상 검사 뿐만 아니라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스크러버, 발라스트수 처리장치 등을 탑재하는 중요한 시기에 이뤄진 것이어서 일부 선사는 중국 이외의 나라에 설비 탑재등 수리조선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수리조선소에도 1월말부터 문의가 급증한 것으로 일본 신문이 전했다.

이인애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