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내 최초 친환경선박 테스트베드, 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 개소

기사승인 [0호] 2020.02.12  11:00:11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해양대·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한국선급 공동 구축, 한국조선해양·현대일렉트릭, 직류 배전시스템 실증시험 돌입

 

   
 

한국해양대학교·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한국선급이 공동으로 국내 최초로 친환경선박인 전기추진선박 주요 시스템의 연구개발 장비를 실증하고 선박 엔진의 배기가스 후처리시스템을 시험할 수 있는 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MASTC)를 개소했다.

MASTC(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는 친환경 전기추진시스템의 복합동력원인 발전기, 배터리, 연료전지와 AC/DC 배전시스템·부하시스템, 통합제어시스템을 갖추고 전기추진시스템의 연구개발 장비에 대한 육상 실증, 시험의 중심축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친환경엔진 및 배기가스 후처리설비 시험시스템을 구축하여 친환경 선박용 엔진의 배기가스 저감장치 개발에 대한 실증시험도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실증 테스트베드가 없어 선박 전기추진시스템과 친환경 선박시스템 연구개발에 어려움을 겪었던 국내 산업체 및 연구기관의 기술개발이 더욱 활발하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기추진 시스템의 주요 장비인 가스엔진발전기, 배터리, 연료전지, AC/DC 배전시스템, 통합제어시스템 등의 연구개발 등은 유럽이 독점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 엔진 및 배기가스 후처리설비에 대한 시험 및 인증을 통해 국내 기술의 세계화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2019년) 12월 한국해양대에 완공된 MASTC(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에서는 현재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일렉트릭, 한국선급이 공동으로 선박용 직류배전시스템에 대한 실증시험을 진행 중이며, 2월 1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한국해양대는 2월 12일에 MASTC(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 개소식을 열고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으로부터 10억원 상당의 센터 건물을, 한국선급으로부터 4억 9,000만원 상당 연구장비 및 연구시설을 기증받고, 연구개발 협력과 기술 교류를 위한 협약식을 가진다.

도덕희 한국해양대 총장은 “환경규제에 따라 대전환기를 맞은 조선해양산업 기술개발을 위해 국내 최초의 전기추진시스템 실증 테스트베드와 친환경 배기가스 후처리설비 시험장이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이 조선업이 세계 1위이지만 친환경선박 기술은 유럽 주도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한국해양대 MASTC를 중심으로 기술개발 성과를 도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