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UPA, ‘울산항 벙커링 활성화 지원 인센티브제도’ 지급기준 개정

기사승인 [0호] 2019.11.14  10:21:52

공유
default_news_ad1

- 2020년부터 친환경연료 전용 감면 및 벙커링 인센티브제도 개편 진행

울산항만공사(UPA)가 울산항의 벙커링 시장 활성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울산항 벙커링 활성화 지원 인센티브제도’에 대하여 2020년부터 친환경연료 전용 감면으로 전격 개편한다.

UPA에서는 울산항에 입출항하는 탱커선의 벙커링 활성화 및 급유여건 지원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화물 하역 전·후 급유를 시행하는 탱커선에 한하여, 최대 12시간까지 항만시설사용료를 감면해왔으며, 2018년 한 차례(1차) 지급기준을 개정한 바 있다.

이번 2차 개정은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연료 배출가스 규제 강화(황 함유량 3.5%→0.5%) 시행에 맞추어 인센티브 지급기준을 친환경 연료 전용으로 변경, 울산항 내 친환경 연료 추진선박의 입출항 및 전환촉진을 통해 항만 대기질 개선에 앞장설 목적으로 개편됐다.
 

 

 

 

 

 
'울산항 벙커링 활성화 지원 인센티브제도' 기준변경 안내

주요 개정된 내용으로는 △(지급대상) 액체화물 수송 외항선→화물 수송 외항선 △(지급기준) 회당 250M/T 이상 또는 저유황연료 급유→저유황연료 급유 한정 및 대상연료 LNG 추가 등이 있다.

다만 울산항 내에서 하역과 벙커링이 동시에 불가능한 탱커선의 급유여건을 고려하여, 탱커선 이외 선종의 경우에는 하역과 벙커링을 별도의 시설에서 실시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UPA 관계자는 “IMO 환경규제 등 국내외 친환경 항만 조성 정책에 대하여 울산항에서 선도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인센티브제도를 전격 개편했다”라며, “동북아 오일허브(1단계) LNG 취급확대, 항만배후단지(ECO ZONE) LNG 사업자 유치 등과 연계하여 LNG 벙커링을 활성화함으로써 울산항을 동북아의 종합 LNG 클러스터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동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