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부산항터미널, 강풍 사고 복구 완료

기사승인 [0호] 2019.11.13  10:58:18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선대 컨테이너크레인 긴급 복구 완료... 정상운영 중

article_right_top

11월 10일 밤에 발생한 순간 초속 27.5m/sec 돌풍의 영향으로 일시 중단된 부산항만공사(BPA)의 컨테이너크레인 6기가 11월 12일 정상 가동됐다.

BPA는 순간 돌풍으로 인한 전기공급장치 이상과 선박 내 컨테이너와 충돌한 컨테이너크레인 7기 중 6기가 12일 오전 정상가동 중이며, 나머지는 1기는 당일 오후 늦게쯤 정상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BPA와 부산항터미널㈜는 컨테이너크레인 사고 이후 긴급히 피해복구반을 구성해 피해복구를 위해 전력을 쏟았으며, 파손된 컨테이너와 컨테이너크레인은 사고조사 후 가입된 보험사에 의해 전액보험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로 일시적인 선박 체선은 감만부두 유휴선석과 자성대터미널로 전배조치 완료했으며, 부두운영은 평상시와 다름없이 정상 운영된다고 밝혔다.

남기찬 BPA 사장은 “이번 강풍으로 인한 컨테이너크레인 사고에 대해 BPA는 터미널운영사와의 협업을 통해 발 빠른 사고대처로 입항하는 선박 정시성 및 차질 없는 터미널운영을 하고자 노력했다”라며, “앞으로 자연재해 발생 시 항만운영의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한국 komares@chol.com

<저작권자 © 해양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